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추신수, 대타 출장 후 바로 교체 '수모'… 텍사스 2연패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21 08: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타로 나섰다가 타석에 들어서지도 못하고 교체되는 수모를 당한 추신수. /사진=OSEN
대타로 나섰다가 타석에 들어서지도 못하고 교체되는 수모를 당한 추신수. /사진=OSEN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추트레인' 추신수(32)가 대타로 나섰지만, 들어서자마자 바로 교체되는 굴욕을 맛봤다. 경기 출장은 인정됐지만, 타격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

추신수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서 9회초 대타로 나섰지만, 상대가 왼손투수를 올리자 다시 교체되는 수모를 당했다.

텍사스는 토론토에 6-9로 패하며 1승 뒤 2패를 기록했다. 이날 패배로 39승 59패를 기록, 승률 0.398을 기록했다. 30개 구단 가운데 유일한 승률 3할대 팀이 됐다. 추신수도 텍사스도 굴욕을 당한 셈이다.

이날 추신수는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최근 부진이 컸다. 추신수는 최근 5경기에서 안타를 올리지 못했고, 지난 11일 LA 에인절스전 1회말 안타를 기록한 이후 21타수 연속 무안타를 기록중이었다. 여기에 발목 상태가 좋지 못한 추신수를 인조 잔디 구장인 로저스 센터에서 뛰지 않게 하겠다는 구단의 의지가 작용했다.

텍사스는 이날도 먼저 점수를 내줬다. 2회말 디오너 나바로에게 솔로포를 맞은 뒤, 1사 만루에서 호세 레이예스에게 2타점 적시타를 내줘 0-3으로 뒤졌다. 텍사스는 3회초 1사 2,3루에서 다니엘 로버트슨이 우전 2타점 적시타를 때려 2-3으로 추격했다.

이후 텍사스는 3회말 콜비 라스무스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고 1실점, 5회말 댄 존슨에게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다시 1점을 내줘 2-5로 뒤졌다. 하지만 6회초 2사 만루에서 상대 보크와 로버트슨의 2타점 적시타로 3점을 뽑아 5-5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7회말 멜키 카브레라에게 솔로포를 맞았고, 8회말 가와사키 무네노리에게 1타점 적시타, 카브레라에게 2타점 적시타를 내줘 5-9로 크게 뒤졌다.

텍사스는 9회초 2사 2루에서 크리스 지메네스의 적시타가 터져 6-9로 한 점 따라붙었다. 이후 제이크 스몰린스키의 좌전안타가 나와 2사 1,2루 찬스를 이어갔다. 여기서 론 워싱턴 감독은 지오바티 소토 대신 추신수를 대타로 냈다.

하지만 추신수의 타석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왼손타자 추신수가 들어서자 토론토가 왼손투수 애런 룹을 투입했다. 그러자 워싱턴 감독은 추신수를 다시 빼고 J.P. 아렌시비아를 투입했다.

이로 인해 추신수는 타격 기회조차 얻지 못하고 돌아서야 했다. 정상적인 추신수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부상과 부진이 추신수에게 굴욕을 안겼다. 결과적으로 아렌시비아가 1루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더 아쉬움을 남겼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