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대부금융협회, 불법 대출광고 전단지 3만장 수거

머니투데이
  • 김상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21 10: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등록 대부업 광고 전화번호 595개 정지

대부금융협회가 수거한 불법 대출광고 전단지/사진제공=대부금융협회
대부금융협회가 수거한 불법 대출광고 전단지/사진제공=대부금융협회
대부금융협회(회장 양석승)는 상반기에 전국 상가 밀집지역 등에 뿌려진 불법 대출광고 전단지 3만여장을 수거했다고 21일 밝혔다.

대부금융협회는 불법사채 척결을 위해 2월부터 '불법사채 광고용 전화번호 정지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이를 위해 불법사채 전단지 신고포상제를 실시하고 있으며, 회원사와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불법 대출광고물을 수거 중이다.

6월까지 전국에서 수거된 불법 대출광고 전단지는 총 3만1685장으로, 이 중 시민이 2만7517건, 지자체와 회원사가 각각 2114건과 2054건을 수거해 대부금융협회에 전달했다.

대부금융협회는 수거된 대출광고를 전수 조사하고 불법사채로 최종 확인된 718개의 영업용 전화번호를 경찰청에 정지 요청해 6월말 현재 595개를 정지시켰다. 현재 미처리 상태인 104건은 추가로 정지될 예정이다. 단 이 중 일부는 별정통신사 가입자 등의 사유로 정지가 불가능한 것도 존재한다.

대부금융협회 관계자는 "2012년부터 불법사채업자의 영업용 전화번호를 임의 정지시키는 것이 불법사채를 근절하고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안으로 판단했다"며 "국회와 금융당국, 방송통신위원회에 지속적으로 관계 법률의 마련을 촉구하는 동시에 불법사채 명함광고 수거활동을 독자적으로 추진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 결과 전국적으로 상가 밀집지역에 대대적으로 뿌려지던 불법 대출 광고물이 대폭 감소하는 효과를 거두었다"며 "대부업법 개정으로 올해 9월부터는 관계기관간 자율협약으로 추진되던 미등록대부업자의 광고용 전화번호를 손쉽게 정지할 수 있는 길도 마련됐다"고 덧붙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