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소·중견기업 수출지원…전문무역상사 본격 육성

머니투데이
  • 세종=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21 11: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외무역법 개정..민간 형태에서 법정지정 제도로 개정

/ 사진=머니투데이DB
/ 사진=머니투데이DB
정부가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전문무역상사를 본격 육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문무역상사를 지정·육성하고, 일반물자에 대해서 정부간 수출계약이 가능하도록 시행령을 정비해 오는 22일부터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그간 전문무역상사 제도는 민간 지정형태로 운영해 왔으나, 지난 1월 대외무역법을 개정해 법정지정 제도로서 전환된다.

산업부는 전문무역상사를 통해 수출잠재력을 보유하고 있으나 수출역량이 부족한 중소·중견기업의 간접 수출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중소·중견기업이 수출경험을 축적해 수출기업화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농수산식품, 문화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무역상사를 지정·육성해 주력제품 위주의 수출 구조를 탈피, 우리의 수출시장을 다변화하는데도 기여토록 할 예정이다.

전문무역상사 선정 요건은 최근 3년간 평균 또는 직전년도 수출실적 1백만달러 이상, 전체 수출실적 대비 타 중소·중견기업 제품의 최근 3년간 평균 수출비중 또는 직전년도 수출비중이 30%이상일 경우다.

다만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전략적 수출확대가 필요한 농업·어업·수산업, 서비스업 등 분야의 조합 등 특수법인은 요건에 충족하지 않아도 주무부처 장관 추천을 받은 경우 선정이 가능하다.

정부간 수출계약(G2G)도 이번 법 개정을 통해 추진된다. 구매국에서 정부간 수출계약을 요청할 경우, 전담기관인 코트라가 계약 당사자로 참여하며 물품을 공급하는 국내기업은 보증 등의 책임을 지는 형태로 계약이 가능하게 된다.

권평오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직수출 역량이 부족한 내수 및 수출 초보기업이 전문무역상사를 통해 간접 수출 경험을 얻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수출 기업으로 전환하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전문무역상사에 대해 관심있는 기업들은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무역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선정결과는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다음달 25일 공지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