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자사고 교장단 "자사고 폐지·축소하면 법적대응 불사"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21 16: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25개 자사고 교장 "일반고 전환 지원방안은 자사고 말살 정책"

서울 자율형사립고등학교(자사고) 교장들은 21일 서울시교육청의 일반고 전환 지원방안을 '자사고 말살 정책'으로 규정하고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서울 25개 자사고 교장들로 구성된 '자사고교장협의회'는 이날 오후 2시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사고가 폐지·축소되면 모든 방안을 동원해 저지할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들은 "자사고를 폐지해야만 '일반고 전성시대'를 만들 수 있다는 조희연 교육감의 인식에는 교육의 근간을 흔드는 큰 오류가 있다"며 "일반고로 전환하는 자사고에 대한 서울시교육청의 지원 방안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송원영 기자 = 김용복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장 (배재고 교장)을 비롯한 서울시내 25개 자사고 교장들로 구성된 서울지역 자립형 사립고 학교장들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서울시교육청의 단계적 자사고 폐지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앞서 서울교육청은 지난 주 일반고로 자진 전환하는 자사고를 '서울형 중점학교'로 지정하고 5년간 최대 14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스1)송원영 기자 = 김용복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장 (배재고 교장)을 비롯한 서울시내 25개 자사고 교장들로 구성된 서울지역 자립형 사립고 학교장들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서울시교육청의 단계적 자사고 폐지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앞서 서울교육청은 지난 주 일반고로 자진 전환하는 자사고를 '서울형 중점학교'로 지정하고 5년간 최대 14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교장들은 "자사고는 오히려 공교육 정상화에 기여했다"며 "자사고보다 더 많은 학생들이 다니는 특목고나 특성화고 등이 일반고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크기 때문에 자사고만 억압하는 것은 포플리즘에 입각한 정치논리"라고 비판했다.

서울시교육청이 제시한 '일반고 전환 지원 방안'에 대해서는 "매년 1억~3억원씩 5년 동안 지원하는 것은 학교 운영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교육청의 사탕발림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연합회는 기존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 이어 '공교육 영향평가'가 추가된 것을 두고서는 "2차 평가를 통해 자사고 지정 취소를 한다면 법적 대응을 나설 것"이라며 "서울에 있는 25개 자사고 중 자발적으로 일반고로 전환하는 자사고는 없다"고 일축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