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西 법원, 메시 탈세 혐의로 기소 "탈세 알고 승인했을 가능성"

스타뉴스
  • 김지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29 08: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리오넬 메시가 탈세 혐의로 기소될 예정이다./사진=AFPBBNews
리오넬 메시가 탈세 혐의로 기소될 예정이다./사진=AFPBBNews
스페인 법원이 바르셀로나의 공격수 리오넬 메시(27)를 탈세 혐의로 기소할 예정이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법원이 검사 측의 기각 추천에도 불구하고 메시에 대한 탈세 혐의 기소를 이어간다고 보도했다.

검사측은 지난 6월 메시가 아닌 그의 아버지 호르헤 호라시오 메시에게 가족 재산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스페인 법원은 메시가 초상권 수익에 대한 탈세 의혹을 알고 승인했을 수도 있다고 판단해 조사를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메시와 그의 아버지는 지난 해 조세피난처에 유령회사를 세워 2006년부터 2009년까지 400만 유로(약 55억 원) 이상을 탈세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하지만 메시와 그의 아버지는 범법행위를 부인해왔다.

포브스에 따르면 세계에서 돈을 가장 많이 버는 선수 중 한 명인 메시는 한 시즌에 4000만 달러(약 410억 원)가 넘는 월급과 보너스를 받고 스폰서로부터 2300만 달러(235 억 원)를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브스는 메시를 복싱 선수 플로이드 메이웨더, 레알 마드리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NBA 농구선수 르브론 제임스에 이어 4번째로 돈을 많이 버는 선수로 선정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