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 빅맥지수, 35위→28위 '7계단 껑충'

머니투데이
  • 임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29 11: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빅맥/사진=맥도날드 홈페이지
빅맥/사진=맥도날드 홈페이지
한국의 빅맥 가격이 전세계 57개국 가운데 28번째로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원화가치 상승의 영향으로 올해 초 35위에서 6개월만에 7계단 뛰어 올랐다.

29일(한국시간)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에 따르면 지난 23일 환율을 기준으로 한 빅맥지수 조사에서 한국은 4.0으로 직전 조사치인 3.47보다 15.3% 올랐다.

이는 한국에서 맥도날드 빅맥 햄버거 1개 가격(4100원)을 달러로 환산하면 4.0달러였다는 뜻이다. 또 빅맥지수가 15.3% 올랐다는 것은 달러화 대비 원화 구매력이 그만큼 상승했다는 의미.

빅맥지수는 각국 맥도날드 매장에서 파는 빅맥 햄버거 가격을 달러로 환산해 미국 빅맥 가격과 비교한 지수로 '이코노미스트'가 매해 상·하반기에 한 번씩 발표한다.

빅맥은 전 세계적으로 크기, 품질, 재료 등이 표준화돼 있어 빅맥지수로 각국 통화의 구매력, 환율 수준을 비교해 볼 수 있다.

이번 조사 대상국 중 빅맥지수가 가장 높은 나라는 노르웨이였다. 달러로 환산한 노르웨이의 빅맥 가격은 7.76달러다. 현재 미국에서 빅맥 가격은 4.8달러이며 엔화 가치 하락으로 일본 빅맥지수는 한국 보다 낮은 3.64달러(35위)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