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영선 "부자정당의 부잣집딸 아닌 서민편 노회찬을"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29 15: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새정치 지도부 동작을 유세 지원…심상정·기동민 총출동

 (서울=뉴스1)박세연 기자 = 노회찬 7.30재보선 동작을 정의당 후보가 29일 오후 서울 동작구 남성역 앞에서 지원유세를 나온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와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동준 전 동작을지역위원장, 기동민 전 후보, 박영선 원내대표, 노회찬 후보, 심상정 원내대표. 2014.7.29/뉴스1
(서울=뉴스1)박세연 기자 = 노회찬 7.30재보선 동작을 정의당 후보가 29일 오후 서울 동작구 남성역 앞에서 지원유세를 나온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와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동준 전 동작을지역위원장, 기동민 전 후보, 박영선 원내대표, 노회찬 후보, 심상정 원내대표. 2014.7.29/뉴스1
7·30 재보궐선거 투표일을 하루 앞두고 야권 후보단일화 지역인 서울 동작을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이 노회찬 정의당 후보에 대한 파상 지원에 나섰다. 단일화에 대한 곱지않은 시선을 우려하면서도 새누리당 심판을 위해 노회찬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29일 오후 서울 동작구 남성역에서 노 후보 지원 유세를 벌였다. 동작을 후보를 사퇴하고 노 후보 지지를 선언한 기동민 전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도 함께 지원유세에 참석해 후보 단일화의 의미를 살렸다. 정의당에서는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가 동행해 선거운동 마지막날 표심잡기에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특히 양당의 후보 단일화 이후 야권 표 결집이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새정치민주연합 고정표를 이끌어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박영선 원내대표의 지원유세도 노 후보가 전날 박 원내대표에게 직접 요청했다는 후문이다.

박 원내대표는 노 후보 지지를 위한 연설에서 "부자정당의 부잣집 딸로는 안된다"면서 "서민의 편에서 많은 일을 해 왔던 노회찬이 국회에서 일하고 말하게 해달라. 노회찬이 국회에서 일하면 많은 것이 달라진다"고 호소했다.

박 원내대표는 연설을 마친 후 노 후보와 함께 근처 상점들을 돌며 동작을 주민들에게 일일이 "노 후보에게 표를 달라"고 부탁했다.

기 전 후보도 주민들을 만나 본인 대신 노 후보를 선택해 달라고 요청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자라고 밝힌 한 남성은 기 전 후보에게 "이렇게 잘생겼는데 왜……."라며 후보 사퇴를 아쉬워하기도 했다. 기 전 후보는 연신 머리를 숙여 사과의 뜻을 나타내기도 했다.

기 전 후보는 "동작을 주민들이 처음에는 후보 단일화에 거부감을 나타내시기도 했지만 지금은 마음을 많이 열어주셔서 노 후보에 대한 지지세가 강해진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아침 출근길 유세에는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노 후보 지원에 나섰다. 박지원 의원은 후보 단일화 직후 한 차례 지원유세를 한 후 다시 한번 '노 후보 구하기'에 앞장섰다.

김한길·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당대 당 선거 연대는 없다는 원칙 하에 동작을 지역의 공식적인 지원 방문은 하지않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대통령 "사면이 오히려 통합 해친다"…고개숙인 이낙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