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맨유 vs 인터밀란, 판 할 감독의 스리백..또 통할까?

스타뉴스
  • 전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30 0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루이스 판 할 맨유 신임감독. /사진 AFPBBNews=뉴스1
루이스 판 할 맨유 신임감독. /사진 AFPBBNews=뉴스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이탈리아 명가 인터밀란을 상대로도 스리백 전술을 꺼내들었다.

맨유는 30일 오전 미국 메릴랜드주 랜드로버에 위치한 페덱스필드에서 '2014 기네스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 A조 2차전을 치른다.

맨유는 AS로마와의 1차전 때와 마찬가지로 스리백 전술로 라인업을 꾸렸다. 크리스 스몰링과 필 존스, 조니 에반스는 중앙 수비를 책임지고 안토니오 발렌시아와 애쉴리 영은 윙백 역할을 맡는다.

대런 플레처와 안데르 에레라는 중원을 책임진다. 후안 마타는 2선에서 공격을 지휘한다. 웨인 루니와 대니 웰백은 투톱으로 인터밀란의 수비를 공략할 예정이다.

올 여름 루이스 판 할 감독 부임 이후 맨유는 줄곧 스리백을 유지해왔다. 본래 스리백은 수비적인 성향이 강한 전술이지만 루이스 판 할 감독은 스리백을 공격적인 전술로 바꾸며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로마전에서도 맨유는 세 골을 몰아친 끝에 3-2 승리를 거뒀었다.

인터밀란도 스리백 전술로 맨유에 맞불을 놓는다. 눈에 띄는 점은 네마냐 비디치가 선발 출전한 부분이다. 비디치는 지난 2006년부터 2014년 여름까지 맨유에서 활약한 스타플레이어다. 비디치는 인터밀란 스리백의 중앙에서 맨유의 공격을 저지한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맨유 인터밀란은 비디치 더비네" "맨유 인터밀란 기대된다" "맨유와 인터밀란 모두 스리백이구나" "맨유 인터밀란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치권도 반대하는 '매그나칩 中매각'…어떤 기술이길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