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세이두 케이타, 페페에 물병 투척 '신경전'

머니투데이
  • 이슈팀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30 15: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페페와 세이두 케이타가 날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SBS 스포츠 중계화면 캡처
페페와 세이두 케이타가 날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SBS 스포츠 중계화면 캡처
브라질 축구선수 페페(31·레알 마드리드)와 말리 축구선수 세이두 케이타(34·AS로마)가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레알 마드리드와 AS로마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코튼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 기네스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이하 '기네스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을 진행했다. 이날 페페와 케이타는 경기장으로 입장하던 도중 마찰을 빚었다.

케이타는 경기 전 레알마드리드의 선수들과 악수를 하던 도중 페페를 무시하고 지나쳤다. 여기에 페페에게 물병을 던지기까지 했다. 이에 놀란 양쪽 선수들이 두 사람을 막아섰다.

한편 이날 경기는 AS로마가 백전노장 프란체스코 토티의 결승골로 1대 0 승리를 거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