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엠티에스, 특허받은 핑거링 응용 액세서리 각광

머니투데이
  • B&C 임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30 17: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엠티에스의 특허 받은 핑거링 응용 스마트폰 액세서리가 각광 받고 있다.

엠티에스(www.iamk.co.kr)는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열린 KITAS 2014에 참가해 스마트폰 케이스, 터치펜 등을 비롯한 다양한 스마트폰 액세서리를 선보였다.

엠티에스 최상효 대표/사진=임수정 기자
엠티에스 최상효 대표/사진=임수정 기자
엠티에스의 핑거링은 통화 시 손가락에 끼우면 부주의로 인한 낙하 사고를 방지할 수 있고 장시간 통화 시 손의 피로를 줄여 주는 것은 물론 TV나 콘텐츠 시청 시 사용자의 위치나 시청 각도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거치가 가능하다. 또한 케이스 내측에 신용카드나 출입카드를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을 두어 실용적이며, 휴대폰을 감싸는 부위는 부드러운 우레탄 재질을, 핑거링을 끼우는 부위는 단단한 PC재질을 적용해 충격에 강하고 휴대폰을 안전하게 보호한다.

특허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폰 액세서리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엠티에스 최상효 대표는 “사업을 시작한 지 1년 남짓 지났지만 미국에도 수출을 진행하는 등 크게 주목 받고 있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으며 USB 케이블이 접목된 휴대폰 케이스로 케이블 없이도 충전 및 테더링 등이 가능하게 한 또 다른 특허 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떤 집 살까? 최소한 이런 곳 뺍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