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통위 "기준금리 인하와 정부 정책 효과 지켜볼 것"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8.14 11: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준금리 인하]기준금리 인하 후 통화정책방향 "내수의 개선 미흡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최근 국내경제가 세월호 사고의 영향 등으로 내수의 개선이 미흡하고 투자 심리도 위축된 것으로 파악했다. 금통위가 15개월만에 기준금리를 25bp 인하한 이유다.

금통위는 14일 기준금리 인하 후 배포한 통화정책방향에서 "수출이 호조를 지속했으나 세월호 사고의 영향 등으로 내수의 개선은 미흡했다"며 "경제주체들의 소비 및 투자 심리도 계속 부진한 모습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지난달 기준금리 동결 당시 배포된 통화정책방향에서는 "수출이 호조를 지속했으나 세월호 사고의 영향 등으로 내수가 위축됨에 따라 성장세가 다소 둔화됐다"고만 설명했다. 금통위의 국내경기 인식이 지난달보다 더욱 나빠진 셈이다.

물가와 관련해선 "앞으로 물가상승률은 점차 높아지겠으나 당분간 상승압력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금통위는 이 같은 판단에 근거해 기준금리를 25bp 인하한 연 2.25%로 결정했다. 역대 두번째는 낮은 기준금리다.

금통위는 이번 기준금리 인하와 관련해 정부 정책과의 '시너지' 효과에도 주목했다.

통화정책방향에 "기준금리 인하와 정부 경제정책 등의 효과를 지켜보면서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등 해외 위험요인, 경제주체들의 심리 변화, 가계부채 동향을 비롯해 앞으로 입수되는 경제지표의 움직임 등을 면밀히 점검해 나갈 것"이라는 문구가 새롭게 등장했기 때문이다.

금통위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는 가운데 중기적 시계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물가안정목표 범위 내에서 유지되도록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