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팔꿈치 부상' 다르빗슈 유, 시즌 2번째 DL 행

스타뉴스
  • 국재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8.14 11: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A 다저스가 류현진의 부상을 접한 날, 텍사스 레인저스도 다르빗슈 유의 부상을 접하게 됐다./ AFPBBNews=뉴스1
LA 다저스가 류현진의 부상을 접한 날, 텍사스 레인저스도 다르빗슈 유의 부상을 접하게 됐다./ AFPBBNews=뉴스1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 LA 다저스)의 햄스트링 부상 비보가 전해진 날,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28, 텍사스 레인저스)도 팔꿈치 부상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4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의 우완 투수 다르빗슈 유가 팔꿈치 염증으로 인해 부상자 명단에 오르게 됐다"고 전했다. 다행히 다르빗슈의 부상은 토미존 수술과 관련 있는 인대 부위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텍사스 단장 존 다니엘스는 "시즌 아웃에 대해 이야기하긴 시기상조지만 MRI 결과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다르빗슈는 자신의 부상에 대해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팀이 순위 경쟁을 하고 있는 긴박한 상황이면, 당장 내일도 등판할 수도 있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르빗슈는 시즌 초반 목 부상 때문에 부상자명단에 오른 이후 이번 부상으로 인해 시즌 2번째 부상자 명단에 오르게 됐다.

올 시즌 부상자가 속출하며 아메리칸리그 최하위 자리에 오른 텍사스로서는 다르빗슈의 부상으로 인해 더욱 더 우울한 시즌 후반기를 보내게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