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학계의 에베레스트' 세계 7대 수학 난제, 풀면 상금이…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1,215
  • 2014.08.14 15: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영화 '뷰티풀 마인드'의 실존 인물 수학자 존 내쉬는 리만 가설 증명을 위해 몰두했으나 실패했다. / 사진=영화 '뷰티풀 마인드' 스틸컷
영화 '뷰티풀 마인드'의 실존 인물 수학자 존 내쉬는 리만 가설 증명을 위해 몰두했으나 실패했다. / 사진=영화 '뷰티풀 마인드' 스틸컷
수학계의 올림픽 '2014 서울세계수학자대회'가 13일 개막된 가운데 전 세계 수학자들의 도전 과제인 '세계 7대 수학 난제'에 관심이 모아진다.

세계 7대 수학 난제란 2000년 미국 클레이수학연구소에서 선정한 수학계의 7가지 중요 미해결 문제로, 밀레니엄 문제라고도 한다.

7대 수학 난제는 △리만 가설 △P 대 NP 문제 △양-밀스 이론과 질량 간극 가설 △푸앵카레 추측 △내비어-스톡스 방정식 △버치와 스위너톤-다이어 추측 △호지 추측이다.

'리만 가설'은 1900년 독일 수학자 힐베리트가 제시한 중요 수학 문제 20가지 중 유일하게 미해결로 남아있는 문제다. 1859년 독일 수학자 리만에 의해 처음 제기했다. 리만은 3, 5, 7 등 1과 자신으로만 나눌 수 있는 수인 소수(Prime Number)의 등장 패턴이 일정하다는 가설을 제시했다.

'P 대 NP 문제'는 '알고 보면 쉬운 문제(NP)가 답을 알기 전에도 쉬운 문제(P)인지 증명하라'는 문제다. 여기서 P는 '1 더하기 1' 처럼 풀기 쉬운 문제를 의미한다. NP는 풀기는 어렵지만 답을 알고 있을 경우 정답 여부 확인이 쉬운 문제다. 예를 들면, '곱이 4717인 두 소수를 구하라'는 문제는 풀기는 어렵다. 하지만 53과 89라는 두 소수를 미리 제시하고 '53 곱하기 89가 4717인가?'라고 묻는다면 확인하기 쉬울 것이다.

'양-밀스 이론과 질량 간극 가설'은 양자물리학에서 나온 양-밀스 이론과 질량 간극가설을 수학적으로 입증하라는 문제다. 양-밀스 이론은 양성자를 구성하는 쿼크와 글루온이 질량이 없다고 설명한다. 그런데 이 둘이 모여 만들어진 양성자는 질량이 있는 모순이 생긴다. 이 질량의 간극을 수학적으로 증명하라는 것이다.

푸앵카레 추측/ 사진=EBS '지식채널e' 영상 캡처
푸앵카레 추측/ 사진=EBS '지식채널e' 영상 캡처
'푸앵카레 추측'은 3차원의 두 물체가 특정 성질을 공유하면 두 물체는 같은 것인지 증명하라는 문제다. 1904년 푸앵카레는 자신의 논문에서 '단일 연결인 3차원 다양체는 구와 같은 것인가"라는 문제를 제기했다. 예를 들면 접시나 수저처럼 구멍이 없는 물체를 찰흙처럼 뭉친다면 구가 될 수 있는 지를 수학적으로 증명하는 문제다.

'내비어-스톡스 방정식'은 비행기 날개 위로 흐르는 공기 같은 기체 흐름과 배 옆으로 흐르는 물 같은 유체 흐름을 기술하는 편미분 방정식의 해를 구하라는 문제다.

'버치와 스위너톤-다이어 추측'은 타원곡선을 유리수로 정의하는 방정식이 유한개의 유리수 해를 가지는지 무한개를 가지는지를 알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을 구하라는 문제다.

'호지 추측'은 어떤 대상체도 모두 기하학 조각의 조합이라는 사실을 증명하라는 문제다.

이 문제들에 대한 해법을 전문 학술지에 게재하면 2년간 검증과정 끝에 결함이 발견되지 않는 경우 문제 당 상금 100만 달러(한화 약 10억2120만원)를 받을 수 있다. 공모기간은 무제한이다.

현재 확실하게 증명된 것은 '푸앵카레 추측'이 유일하다. 2002 러시아의 천재 수학자 그레고리 페렐만이 이 문제를 증명했고, 2006년 참으로 인정됐다. 페렐만은 이 공로로 수학계 노벨상인 '필즈상'에 선정됐으나 수상을 거부, 클레이연구소의 상금도 거절했다.

지난해 4월에는 건국대 조용민 교수는 논문을 통해 '양-밀스 질량 간극 가설 문제'를 증명했다고 밝혔다. 현재 클레이연구소가 해당 논문을 검토 중이다. 하지만 수학계에서는 해당 논문은 문제를 물리학적으로 접근해 수학적으로 타당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한편 '2014 세계수학자대회(ICM)'는 지난 13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21일까지 계속되는 이 대회에는 125개국 5000여명의 수학자들이 참석한다. 대회 기간 중 21차례의 기조강연과 179차례의 초청강연을 통해 최신의 수학 연구 성과를 확인하는 시간을 갖는다. 필즈상 시상식도 거행돼 최초의 여성 수상자(마리암 미르자카니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가 탄생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2014 세계수학자대회’개막식에서 수상자 등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2014 세계수학자대회’개막식에서 수상자 등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