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두산 마야, 넥센전 선발 출격.. 시즌 첫 승 가능할까?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8.14 17: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4일 넥센전 선발로 나서는 마야. /사진=OSEN
14일 넥센전 선발로 나서는 마야. /사진=OSEN
두산 베어스의 외국인 투수 유니에스키 마야(33)가 시즌 세 번째 선발 등판에 나서 시즌 첫 승을 노린다. 팀이 휴식기를 가지는 동안 어부지리로 5위에 오른 상태. 만약 승리한다면, 4위 탈환에 탄력을 받을 수 있다.

마야는 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전에 선발로 나선다. 지난 7일 잠실 넥센전 이후 일주일만의 리턴매치다.

지난 1일 한화전에서 5이닝 7피안타 2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괜찮은 투구를 선보였던 마야는 7일 넥센전에서는 4이닝 4피안타(1피홈런) 5사사구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고, 5회초 왼팔에 통증을 호소하고 강판된 바 있다.

송일수 감독은 마야에 대해 "마야가 날이 덥다보니 몸에 탈수 현상이 일어났고, 이두근 경련으로 이어졌다. 이제는 이상 없다"라고 밝혔다. 지난 등판 당시와 비교해 더위도 한 풀 꺾였기 때문에 정상적인 몸상태로 나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두산 입장에서는 마야의 호투가 절실하다. 현재 두산은 치열한 4강 싸움을 펼치고 있다. 현재 4위 롯데와 승차가 1경기에 불과하기 때문에, 무조건 승리가 필요하다. 또한 올 시즌 넥센전 상대전적이 4승 10패로 뒤져 있기 때문에, 전적 개선 차원에서도 승리해야 한다.

관건은 넥센의 타선을 넘을 수 있는가 하는 부분이다. 넥센은 8월 10경기에서 팀 타율 0.300에 19홈런을 때려내며 경기당 7.6점을 뽑고 있다. 최근 5경기로 범위를 좁히면 타율 0.359에 10홈런에 경기당 9.4점으로 올라간다. 그야말로 '불방망이'다.

한편 넥센은 이날 김대우를 선발로 낸다. 올 시즌 5번째 선발 등판이다. 시즌 성적은 1세이브, 평균자책점 4.11이지만, 선발 4경기에서는 평균자책점이 6.14로 좋지 못했다. 밴 헤켄-소사의 외국인 원투펀치를 제외하면 나머지 선발진이 좋지 못한 넥센 입장에서는 김대우가 호투해준다면 숨통이 트이는 상황이 될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