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성 국회의원, 위안부 기림일 참석···"일본, 법적 책임져라"

머니투데이
  • 이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8.14 17: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2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세계연대집회 (1139차 수요시위)에서 김복동, 길원옥 할머니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2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세계연대집회 (1139차 수요시위)에서 김복동, 길원옥 할머니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여야 여성 국회의원 46명이 14일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맞아 "일본 정부는 역사왜곡·망언을 사과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의 법적 책임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은 1991년 8월14일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문제를 부정하는 일본 정부에 맞서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것을 기념해 제정됐다.

이들은 광복절 69주년을 하루 앞둔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피해자들의 일관된 증언과 각종 문서로 확인된 역사적 진실은 아무리 부인해도 지울 수 없다"며 "진실을 인정하고 법적 책임을 이행하는 것만이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 일원으로 책임을 다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여성 의원들은 "국제인권기구 뿐 아니라 각국 의회, 정의와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의 양심세력들은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이행을 촉구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지난 6일 나비 필레이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입장발표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에 대한 인권침해가 계속되고 있는 현재의 사안으로, 일본 정부는 포괄적이고 영구적인 해결책을 강구하라'고 권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그러나 일본 정부와 일부 일본 정치인들은 국제사회 권고를 무시한 채 역사왜곡과 망언, 고노담화 재검증,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위한 헌법해석변경 각의결정 등 군국주의 움직임을 강행하고 있다"며 "이같은 행위는 세계 평화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역사왜곡 재발방지를 위한 국가차원의 올바른 역사교육을 실시하라"며 "우리 정부도 2011년 8월 헌법재판소의 '행정부작위' 판결을 존중해 일본 정부가 법적 책임을 조속히 실행하도록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향후 여성 의원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공동 노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이 성명에는 새누리당 권은희, 김을동, 김현숙, 나경원, 문정림, 민병주, 민현주, 박윤옥, 박인숙, 손인춘, 신경림, 윤명희, 이에리사, 이자스민 의원 등 17명과 새정치민주연합 권은희, 김영주, 김현, 김현미, 박영선, 유은혜, 이미경, 이언주, 장하나, 전순옥, 전정희, 진선미, 한명숙, 한정애 의원 등 25명, 정의당 김제남, 심상정 의원, 통합진보당 김미희, 김재연 의원이 참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LG화학 배당 늘리는데…'배당금 0' 신뢰 깬 기업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