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화케미칼, '적자' KPX화인케미칼 품은 이유는?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66
  • 2014.08.15 09: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염소판로 안정적 확보가능…한화의 네트워크 제공해 윈윈 노릴예정…휴켐스와 가격협상은 과제

재무구조개선 및 사업 재편 작업이 한창인 한화케미칼 (44,150원 상승2050 4.9%)이 폴리우레탄 원료 제조업체인 KPX화인케미칼 (9,110원 상승710 -7.2%)을 인수하기로 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한화케미칼은 지난 13일 오후 서울 남대문로 법무법인 광장 사무실에서 KPX화인케미칼 주식 50.7%(192만주)를 420억원에 사들이는 본 계약을 체결했다. 취득예정일은 오는 10월 1일이다.

한화케미칼, '적자' KPX화인케미칼 품은 이유는?
이번 M&A(인수합병)는 염소판로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읽힌다. 폴레우레탄 원료인 TDI(Toluene Diisocyanate)를 생산하는 중견화학업체인 KPX화인케미칼은 TDI의 재료 중 하나인 염소를 한화케미칼에서 공급받아왔다. 올해 상반기 매출은 505억원이지만 영업손실은 193억원, 당기순손실은 247억원이 발생했다.

현재 KPX화인케미칼은 석유화학업계 불황 탓에 보유 중인 공장 3기를 사실상 멈추고 있는 상태다. 한화케미칼은 이들 공장을 재가동해 자사의 염소매출을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또 한화케미칼이 염소 사업부문에서 보유 중인 사업네트워크를 KPX화인케미칼에 제공해 TDI매출까지 올리는 이른바 '윈윈 효과'를 노리겠다는 것이다. 이밖에 KPX화인케미칼이 보유한 16만㎡(5만평) 규모의 유휴 부지 역시 매물가치를 높인다고 덧붙였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현재 멈춰있는 KPX화인케미칼의 TDI공장을 돌릴 경우 다소 손해가 발생하더라도 한화케미칼에는 매출이 늘어난다"며 "연결기준 실적으로 볼 때 흑자를 기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화케미칼이 올해 초부터 3억4000만달러 규모의 GDR(해외주식예탁증권)을 발행하고 제약부문 자회사 드림파마를 1945억원에 매각하는 등 재무구조를 개선작업을 해 온 만큼, 이 같은 이점을 고려하면 KPX화인케미칼 인수자금 420억원은 충분히 부담가능 하다는 게 한화케미칼 측의 설명이다.

다만, KPX화인케미칼에 TDI 원료 중 하나인 DNT(Dinitrotoluene)을 공급하던 휴켐스 (23,700원 상승1000 4.4%)와의 관계를 복원해야 하는 숙제도 있다. 앞서 휴켐스는 시황악화로 인한 KPX화인케미칼의 단가인하 요구를 거절했고, KPX화인케미칼은 공장 가동을 멈추며 양사의 관계는 '치킨게임' 양상으로 전개됐다.

한화케미칼은 최근 KPX화인케미칼이 지급하지 않은 제품가격을 휴켐스에 지급하는 등 관계개선을 위한 정지작업을 해놓은 상태다. 기업규모가 큰 한화케미칼이 인수주체로 나선 만큼 향후 인수작업 진행과정에 따라 휴켐스와의 가격협상도 원만히 이끌어 낼 것이란 관측도 조심스레 제기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