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무성·이완구-박영선 '냉랭한 조우'…세월호法 결국 무산되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8.15 12: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광복절 행사 일제 참석…대화 없이 어색함 감돌아 與 극적 타결 대비 18일 본회의 예고령…이완구 "기다리겠다" 野 "공은 與에게…집권여당 책임 보여야"

(서울=뉴스1) 김현 기자,김영신 기자 =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69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4.8.1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69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4.8.1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세월호 특별법을 둘러싸고 대치를 이어가고 있는 여야 지도부가 15일 한 자리에 모였으나 이들 사이에는 냉랭한 어색함만 흘렀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이완구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69회 광복절 기념식에 일제히 참석했다.

지난 7일 여야 원내대표 간 세월호 특별법 합의가 새정치연합 의원들과 세월호 유가족들의 반발로 깨진 뒤 사흘 넘게 연락 등을 끊었던 여야 지도부가 한 자리에 모인 것이다.

새정치연합에서는 세월호 특별법 협상에 대해 '김무성 역할론'을 요구하고 나선 상황이고 이·박 원내대표가 공히 취임 100일을 맞은 터라 이들의 이날 조우가 세월호 특별법 협상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지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세 사람 모두 행사장에서 의례적 인사만 나눴을 뿐 대화도 나누지 않았다고 당사자들과 참석자들이 밝혔다.

김 대표는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원내대표 간 협상이기 때문에 내가 나설 문제가 아니다"면서 "협상은 전부 이 원내대표에게 일임했다. 내가 할 말이 없다"고만 했다.

세월호 특별법과 여타 법안들을 분리처리하자는 입장인 새누리당은 오는 18일 본회의 개최를 목표로 당 의원들을 소집해둔 상태다.

18일 본회의를 열겠다며 당 의원들에게 대기령을 내린 이 원내대표는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당 의원들에게 (본회의 소집) 예고를 해 놓은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14일) 이 원내대표는 "박 원내대표와 행사장에서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눌 수 있을 것이다. 이야기를 나눠보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으나 이 마저도 이날 냉랭한 기류 탓에 불발됐다.

이 원내대표는 "(박 원내대표와) 인사만 나눴다"며 "(오늘 박 원내대표를 보니) 안 됐다. 같이 고생해서 (합의를) 만들어냈는데 당에 가서 깨졌으니 얼마나 마음이 안 좋겠느냐"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착잡한 표정으로 더욱 말을 아꼈다. 박 원내대표는 새누리당 측과 주말동안 연락·회동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답없이 고개를 가로저으며 부정적인 뜻을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월요일인 18일 원내대표 간 주례회동에 대해서도 "18일은 김대중 (전) 대통령 5주기라서 (5주기 행사 참석 때문에) 주례회동을 못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여야 지도부가 이처럼 팽팽한 대치를 이어감에 따라 세월호 특별법으로 인한 꽉 막힌 정국이 장기화할 조짐이다.

당초 여야가 광복절인 이날과 주말에 어떤 형태로든 물밑접촉을 벌여 극적 합의를 이룬 뒤 7월 임시국회 종료 전날인 18일 본회의가 열리지 않겠느냐는 희망섞인 관측도 나왔다.

그러나 주말동안 물밑협상과 18일 주례회동 및 본회의가 모두 불발된다면 여야는 세월호 특별법은 물론 여타 법안도 전혀 처리하지 못하고 임시국회를 끝내게 된다.

8월 임시국회 소집도 세월호 특별법 협상과 함께 패키지로 묶여있기 때문에 여야가 18일까지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세월호 특별법 교착 국면이 9월 정기국회 이후까지 길어지는 최악이 시나리오가 현실화할 수 밖에 없다.

정치권 안팎에서 "대승적 결단"을 압박받으면서 정치력 시험대에 올라있는 당 지도부의 부담도 더욱 커지는 셈이다.

다만 여야는 극적 합의 타결 가능성을 열어두고 물밑 접촉을 이어가고 있다.

일단 전날부터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새정치연합 중진의원 등을 직접 찾아가 세월호 협상 타개에 대해 중재를 요청하고 있다.

여야 일부 중진의원들은 여야 대치를 끝내고 국회를 정상화해야한다는 데 공감하고 회동이나 성명 등을 할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록 새정치연합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뉴스1과 전화통화에서 "18일 본회의 개최는 결국 세월호 특별법에 달려있고, 책임있는 집권여당이라면 당연히 (합의) 하겠다는 생각을 가져야한다"며 "새누리당이 우리가 제시하는 선을 받아들이는 양보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