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신학용 의원 금고서 수천만원 현금 다발 발견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8.15 12: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의 입법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신학용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금고에서 수천만원의 현금 다발을 발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임관혁)는 지난 14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인근 KB은행 여의도지점에 설치된 신 의원의 대여금고를 압수수색해 출처 불명의 현금 다발을 확인했다고 15일 밝혔다. 검찰은 이 돈의 출처를 조사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신 의원은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가 당초 학교 명칭이었던 서울종합예술직업학교에서 ‘직업’자를 뺄 수 있도록 관련법을 개정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민성 이사장의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혐의를 입증할만한 자료를 상당부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보한 자료는 김 이사장과 의원들 사이에 오고간 문자 메시지 내역과 금품 수수 정황이 의심되는 CCTV 영상 등이다.

김 이사장은 또 같은 당 신계륜 의원을 비롯해 전 민주당 의원과 학교 관계자 등과 함께 '오봉회'라는 사모임을 조직해 로비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