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기운이 펄펄' 77세 교황, 힘이 넘치는 이유가

머니투데이
  • 신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193
  • 2014.08.17 09: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교황방한]페데리코 신부는 "그라치아 디 스타도(Grazia di stato)"

프란치스코 교황이 16일 오후 충북 음성 꽃동네 사랑의 연수원에서 수도자들이 주는 선물에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우고 있다. /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프란치스코 교황이 16일 오후 충북 음성 꽃동네 사랑의 연수원에서 수도자들이 주는 선물에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우고 있다. /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교황님은 건강이 너무 좋으십니다. 방한기간 동안 너무나 건강이 좋으십니다. 에너지도 넘치시고 열정이 넘치시고요. 동의하세요?"

교황청 대변인 페데리코 롬바르디 신부는 16일 밤 9시 서울 롯데호텔 메인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77)의 건강상태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페데리코 신부는 교황의 힘이 넘치는 이유를 '그라치아디스타도'(Grazia di stato)라고 설명했다. 그라치아디스타토는 이태리어로 '하느님께서는 사람들에게 자신이 필요로 하는 만큼의 은총을 주신다', '본인이 맡은 임무를 다할 수 있게 하기 위해 필요할 때마다 도움을 주신다'는 의미다.

실제 교황은 14일 로마에서 한국으로 11시간30분을 비행해온 이후로 전혀 피곤한 기색을 보이지 않고 빡빡한 일정을 소화해 내고 있다.

15일 오후 8시쯤에는 하루 일정을 마친 뒤 예정에 없던 서강대 사제관을 즉흥적으로 찾아 한국관구 신부·수사들을 만났다.

16일에는 서울 광화문에서 시복미사를 끝낸 직후 헬기로 충북 음성 꽃동네까지 이동해 장애인들과 한국 수도자, 평신도사도직단체협의회 대표들을 만나는 일정을 쉬지 않고 이어갔다. 특히 장애 아동들이 공연하는 자리에서는 의자에 앉지도 않고 공연이 마칠 때까지 서서 관람한 뒤 아이들은 안아주고 한명 한명을 축복하고 볼에 입을 맞췄다.

고령에도 은총을 받아 젊은이 못지 않은 체력을 과시하고 있는 교황은 17일 오전 세월호 유가족 이호진씨(56)에게 세례를 주는 가톨릭 세례식을 시작으로 대전 해미성지에서 아시아 주교들과의 만남을 갖는 등 바쁜 일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 신현식
    신현식 hsshin@mt.co.kr

    조선 태종실록 4년 2월8일. 임금이 사냥하다가 말에서 떨어졌으나 상하지는 않았다. 좌우를 둘러보며 “사관(史官)이 알게 하지 말라” 하였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땡큐'의 이면…"잘못하면 日처럼" 경고등 켜진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