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012년 이후 전국 53곳서 '싱크홀' 발생"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8.19 11: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새누리 이자스민 "대형사고 예방 위해 노후 수도관 교체 시급"

이자스민 새누리당 의원
이자스민 새누리당 의원
석촌지하차도 등 도심 곳곳에서 멀쩡하던 도로가 푹 꺼지는 이른바 '싱크홀(Sink Hole)'이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3년간 전국 53곳에서 싱크홀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자스민 새누리당 의원이 19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지난달까지 전국 53곳에서 싱크홀이 발생해 4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4대의 차량이 파손됐다.

싱크홀 발생의 원인으로는 하수누수에 따른 지반 유실이 41곳으로 가장 많았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안성에서 11곳의 싱크홀이 발생해 전국에서 가장 많았으며, △강원 강릉·전북 군산 7곳 △강원 정선 5곳 등의 순이었다.

싱크홀의 크기는 0.01∼225㎥(평균 2.63㎥), 높이는 0.05∼4m(평균 1m)로 조사됐다.

또 같은 기간 하수 맨홀뚜껑 솟구침 사고도 40차례 발생, 3명의 사상자와 11대 차량피해가 발생했다. 맨홀뚜껑 솟구침 사고는 대부분 하수관로 용량이 부족하거나 집중호우에 따른 일시적인 역류 때문이란 분석이다.

이 의원은 "싱크홀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노후 수도관의 누수문제가 지적되고 있는 만큼 더 큰사고의 예방을 위해 노후 수도관의 교체가 시급하다"며 "이를 위해 범 정부차원의 철저한 실태파악과 예산 확보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의 노후 수도관 교체율은 0.9%다. 현재와 같은 수도관 교체율을 유지 한다면 한번 설치한 수도관을 111년간 사용해야 하는 실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경리단길 바뀌나…용산공원 동쪽 61만평 개발 '밑그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