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FC서울, AFC 주관 대회 실제 경기시간 '1위'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8.25 11: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FC서울의 윤일록(오른쪽). /사진=FC서울 제공
FC서울의 윤일록(오른쪽). /사진=FC서울 제공
FC서울이 아시아 축구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아시아축구연맹(이하 AFC)은 올해 1월 열린 AFC U-22챔피언십 대회를 시작으로 AFC에서 주관하는 모든 대회에 'AFC 60분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 캠페인은 'Don’t Delay! Play!'란 슬로건 아래 실제 경기시간(APT·Actual Play Time)을 60분 이상으로 늘려 아시아 축구의 수준을 높이는데 그 목적이 있다.

특히 '경기를 지연시키지 말자'는 강한 메시지를 담아 침대축구, 소림축구 등 아시아 축구의 불명예스러운 꼬리표를 떼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번 2014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실제 경기시간을 측정 중이다. 조별예선부터 16강전까지 평균 56분 23초(동아시아 57분 31초, 서아시아 55분 13초)를 기록 중이다. 아직 평균 60분에 미치지 못하지만 지난해 AFC 주관 대회 평균 52분 2초에 비해 4분 이상 늘어나며 발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실제 경기시간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그 중심에는 FC서울이 있다. FC서울은 센트럴코스트와의 조별예선 1차전에서 67분을 기록하며 이번 대회 최고 실제 경기시간을 달성했다. 또 60분 이상 경기를 8경기 중 6차례 기록하며 가장 많은 60분 이상 경기를 소화 중이다.

이번 대회에서 평균 60분 이상을 기록 중인 클럽은 4개(FC서울 62분, 웨스턴 시드니 61분, 멜버른 빅토리 61분, 센트럴코스트 60분)팀 뿐이다. 그 중 FC서울은 평균 62분으로 가장 많은 시간을 경기장에서 플레이하고 있다.

반면 FC서울이 8강 2차전에서 맞닥뜨릴 포항은 평균 56분을 기록하고 있다. 부리람과의 조별예선 2차전에서 한 차례 60분 이상 경기를 기록했다.

FC서울은 오는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포항과 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을 치른다. FC서울이 지난해에 이어 다시 한 번 4강에 진출해 아시아 축구의 품격을 드높일 수 있을지 축구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014 ACL ‘AFC 60분 캠페인’ 주요 기록>

- 조별예선~16강 2차전/총 112경기 기준
- 전체 평균 APT: 56분 23초 (동아시아 57분 31초/서아시아 55분 13초)
- 평균 60분 이상 APT 클럽: FC서울(62분), 웨스턴 시드니(61분), 멜버른 빅토리(61분),센트럴코스트(60분)

- 최다 60분 이상 APT 기록 클럽: FC서울(6회), 가와사키(5회)
- 최고 APT 기록: 67분 (2/25, FC서울vs센트럴코스트)
- 최저 APT 기록: 44분 (4/2, 알 이티하드vs레퀴야)
- 최저 평균 APT 클럽: 알 파테흐(사우디, 51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