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이노텍, 세계 최초 無희토류 차량 DCT모터 개발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8.28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희토류 가격·공급 불안정성 극복"…개발기간 2년 넘어, 내년 멕시코 공장서 양산

희토류 프리(Free) DCT용 모터 /사진제공=LG이노텍
희토류 프리(Free) DCT용 모터 /사진제공=LG이노텍
LG이노텍(대표 이웅범)이 세계 최초로 희토류를 쓰지 않는 차량용 듀얼클러치 변속기(DCT)용 모터를 개발했다.

LG이노텍은 독자 개발한 모터 구조 설계 기술을 바탕으로 크기 변화 없이 무게를 4% 줄인 '희토류 프리(Free) DCT용 모터' 개발에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모터는 개발 기간만 2년 넘게 걸렸으며 관련 기술 13건이 국내외 특허로 출원 등록됐다. 내년 초 멕시코 공장에서 양산할 계획이다.

DCT용 모터는 듀얼 클러치 자동변속기가 차량 주행 상황에 따라 신속하고 부드럽게 기어를 변경할 수 있도록 두 개의 클러치를 빠르고 정확하게 움직여주는 핵심 구동 부품이다.

이 모터가 장착된 듀얼클러치 자동변속기는 일반 자동변속기 대비 약 12%, 수동변속기 대비 약 5%의 연비 개선 효과가 있어 유럽 등 선진 시장을 중심으로 주목 받고 있다.

실제 시장조사기관 IHS오토모티브에 따르면 전세계 DCT 시스템 생산량은 지난해 430만대에서 2016년 720만대로 67% 증가할 전망이다.

그동안 차량 DCT 모터는 희토류를 필수 소재로 의존해 왔다. 희토류의 자성이 강해 높은 구동력을 필요로 하는 이 모터에 적합하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희토류는 매장량이 적고 중국이 전 세계 공급량의 90% 이상을 차지해 '자원 무기화' 우려가 있었다.

때문에 그간 업계에서도 대체재 연구를 활발히 진행했지만 다른 소재의 경우 구동력 부족과 제품 크기 및 무게의 증가로 난항을 겪었다. 이번 LG이노텍의 개발 성공이 희토류의 공급과 가격 불안정성을 극복할 수 있어 의미가 높다는 설명이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전자 소재부품사업을 주력으로 해왔지만 이제 차량전장부품 분야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며 'IT+자동차' 융복합 사례를 만들었다"며 "DCT 모터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해 국내외 신규 모델을 중심으로 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