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동남권·남부권·영남권… 알쏭달쏭 신공항 이름 정답은?

머니투데이
  • 김성휘,김익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02 17: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이해관계따라 제각각…朴대통령 "결과수용 원칙 견지해야"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문화방송 신사옥 개막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4.9.1/뉴스1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문화방송 신사옥 개막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4.9.1/뉴스1
동남권·남부권·영남권?
영남의 극심한 지역갈등 탓에 한차례 무산됐다 재추진되는 신공항은 이해관계에 따라 부르는 이름도 제각각이다.

2일 정치권과 관련 부처에 따르면 부산은 '동남권 신공항', 대구·경북, 경남과 울산은 '남부권'이라 부른다. 신공항 입지는 경남 밀양과 부산 가덕도 일대로 압축돼 있는데 각각 어느 곳을 지지하느냐에 따라 명칭도 다르게 쓴다.

신공항은 참여정부 시절부터 검토됐다. '남부권'(밀양)을 지지하는 쪽에선 이때 최초 명칭이 남부권이었다고 강조한다. 이명박정부 들어 '동남권'으로 공식명칭이 정리됐다. 이후 부산에선 '동남권'을 고수하고 있다. 신공항은 김해공항을 이전하는 것이므로 가덕도가 최적지이고, 당초 취지를 고려해도 '동남권'이 가장 적절하단 입장이다. 실제로 김해공항이 곧 포화상태가 되리란 예상이 신공항 검토를 촉발했다.


다른 쪽에선 동남권이란 용어가 일부 지역에 치우쳤다고 지적한다. '남부권'은 부산경남(PK)을 벗어나 영호남을 아우른다는 정치적 의미가 있다. 물론 부산 앞바다인 가덕도보다 경남 밀양을 우위에 두는 표현이다. 이름만 놓고도 지자체간 갈등이 격화하자 곤란해진 국토교통부는 일단 가장 중립적으로 보이는 '영남권'으로 부르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런 가운데 정치논리보다 경제논리를 적용하고, 결과수용이란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세종시를 연결해 화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지난주 동남권 신공항 항공수요 조사 연구용역 결과가 발표됐는데 지역간 경쟁과열, 대립 등으로 갈등이 심화될 소지가 적지 않다"며 "관계부처는 타당성 검토 중인 과정에서 갈등이 커지지 않도록 지자체 간 평가기준에 대한 합의를 먼저 이루고, 결과를 수용한다는 원칙이 견지되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특히 "관계 부처, 지자체, 전문가 그룹 등을 중심으로 경제논리 하에 논의를 추진해 나가서 국책사업 갈등 방지의 선례가 되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공항 입지로 홍역을 치른 여당은 입단속에 나섰다. 정치인으로선 까딱 잘못 말했다만 후폭풍을 걱정해야 할 정도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지난 1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입지선정위원회 발표 전까지 정치권은 일체 발언을 하지 말자"고 주문했다. 의원 각자의 '애향심'보다 애국심에 입각해달라고 말했다.

지역구가 부산인 김 대표는 아예 수식어를 뺀 채 '신공항'이라고 불렀다. 김해가 지역구인 김태호 최고위원은 논란을 의식한 듯 이 자리에서 '영남권'으로 불렀다. 이와 관련 홍준표 경남지사는 "동남권 신공항이지 부산 신공항이 아니다"고 밝혔다. '동남권'으로 부르면서도 특정지역에 치우쳐선 안된다는 뜻을 담은 셈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영 한남동 땅 보상비 3800억→4600억…오세훈, 고심 커지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