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황우여 "교원 명퇴 예산 부족 문제 해결할 것"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02 17: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교육 현장 각종 충돌에는 헌법적 가치가 우선돼야"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우면동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에서 열린 '인성교육 강화 및 교육근본 회복을 위한 정책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우면동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에서 열린 '인성교육 강화 및 교육근본 회복을 위한 정책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최근 교원 명예퇴직(명퇴) 예산 부족 문제와 관련해 "아주 가급적 최대한 문제를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 장관은 2일 서울 서초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에서 "명퇴(예산 부족 문제) 부분을 교육부가 준비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황 장관은 "명퇴 예산 부족 문제는 교육감의 협조가 필요하다"며 "장관이 교육감과 함께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경제와 교육은 동전의 양면처럼 하나"라면서 "국가가 어렵고 힘들어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면 교육에 우선권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황 장관은 9시 등교나 상벌점제 폐지, 교육부와 일부 시·도교육청의 충돌 등에 대해서는 헌법적 가치가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교실은 어떤 이념의 갈등이나 분열을 심는 장소가 아니라 모든 것이 물러나고 순수한 교육. 그야말로 우리 학생들만의 미래를 위한 장이돼야 한다"며 "그러나 막상 현장에 가면 갈등이 있는데 이럴 경우에는 대한민국이 소중하게 생각하는 헌법 가치로 교실이 평화를 누리고 질서가 잡혀야 한다"고 말했다.

일부 시·도교육청에서 평교사가 장학관으로 임명돼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서는 "교사 경력만으로 장학관이나 교육연구관으로 전직 또는 특별채용하는 것에 대해 교육부가 긴급히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대책이 세워지는 대로 공론화를 거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3번 부른 美 백악관, '영업기밀' 담긴 내부정보 요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