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유리 '런닝맨'서 깜짝 악녀 연기 "송지효만 좋아하지 마"

머니투데이
  • 이슈팀 박다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08 11: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이유리가 7일 SBS'런닝맨'에 깜짝 등장해 악녀 연기를 선보였다/ 사진=SBS 캡처
배우 이유리가 7일 SBS'런닝맨'에 깜짝 등장해 악녀 연기를 선보였다/ 사진=SBS 캡처
배우 이유리가 SBS'런닝맨'에 깜짝 등장해 악녀 연기를 선보였다.

이유리는 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진행된 런닝 미니 시리즈에 출연해 개리와 함께 호흡을 맞췄다.

이날 개리는 여유롭게 식사를 하던 중 갑자기 등장한 이유리에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이유리는 다짜고짜 "네가 내 인생에 끼어들면서 내 인생에 구정물이 튄 거라고"라며 큰소리를 쳤다.

개리가 아무 말도 못한 채 멍하니 이유리를 쳐다보는 사이 이유리는 물잔을 집어들어 개리의 얼굴에 물을 끼얹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유리는 또 "송지효만 좋아하지 말란 말이야. 오늘은 나도 좋아해주라고"라며 독설을 날렸다.

이날 처음 선보인 '런닝 미니 시리즈 3부작'은 개리-이유리, 이광수-최여진, 유재석-서우, 하하-유인영 등이 호흡을 맞춘다.

특히 이유리, 최여진, 서우, 유인영의 악녀 연기로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