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발달장애아 폭행한 전 대안학교 교사 입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13 15: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업에 집중 안해" 머리 등 때려…어머니 "체벌 뒤 급성 뇌진탕" 고소

(서울=뉴스1) 류보람 기자 = 서울 마포경찰서는 발달장애가 있는 학생을 폭행한 혐의(상해)로 전직 대안학교 체육교사 이모(4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5월27일 "수업에 집중하지 않는다"며 막대기로 재학생 A(10)군의 엉덩이와 머리를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군의 어머니는 A군이 체벌 이후 병원에서 급성 뇌진탕 및 외상후 스트레스증후군 진단을 받았다며 지난 7월 말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훈육 차원에서 체벌을 했지만 방법이 잘못됐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의 외상후 스트레스증후군이 이씨의 폭행에서 비롯된 것인지를 의사 소견을 바탕으로 확실히 입증할 필요가 있다"며 "추가 수사 뒤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