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집값 올랐다는데…" 지금 집 사야 하나?

머니투데이
  • 송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483
  • 2014.09.16 06: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근혜정부 5번의 부동산대책후 호가 상승…"가격 말고 거래량 봐라"

그래픽=김현정
그래픽=김현정
재건축 연한 축소를 골자로 한 '9·1 부동산대책'이 발표된 지 보름이 지나면서 최대 수혜지로 꼽히는 서울 강남과 목동 일대 아파트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격 상승 움직임이 보이면서 집주인들이 호가를 올리고 매물을 거둬들여 품귀현상마저 빚어지는 것.

일각에선 "지금이 집을 사야 할 적기"라며 아우성이다. 하지만 이번 열풍에 대한 회의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만큼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지난해부터 수차례에 걸친 부동산대책 발표 후에도 똑같은 모습을 보여서다.

집값 상승 기대감에 호가가 오르지만 매도자와 매수자의 입장차가 커 실제 거래로 이뤄지는 경우는 드물었던 것이다. 결국 이번에도 추격매수가 호가를 따라잡지 못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16일 KB부동산 알리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월별 주택가격은 1~3월 하락세를 기록하다 4월 보합세를 나타냈다. 박근혜정부 들어 처음 시행된 '4·1 부동산종합대책' 직후 부동산 가격상승 기대감이 작용했다는 평가다.

하지만 5·6월 다시 하락세를 보였다. 이후 '7·24대책'이 발표된 7월 다시 보합세를 기록한 후 8월 0.04% 하락했다. '8·28 전·월세대책' 이후엔 9~12월 줄곧 상승했다. 올들어선 1~2월 0.11%, 0.16%로 상승하다 '2·26 주택임대차선진화방안' 이후 3월(0.28%)에 가장 큰 폭의 월별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후 오름폭이 둔화됐다.

부동산대책이 나온 후 줄곧 상승세를 보였으나 곧바로 둔화된 모습이다. 이는 현재 시장에서 나타나는 집값이 호가를 기준으로 한다는 점에서 그 요인을 찾을 수 있다. 대책이 나오면 기대감에 호가가 오른 후 추격매수가 호가를 따라잡지 못해 다시 떨어지는 것이다.

호가와 실거래가 사이에 적게는 10%, 많게는 30% 이상 차이가 발생한다. 호가가 시장 분위기를 가늠할 지표인 것은 맞지만 호가와 실거래가간 차이가 커 시장상황이 왜곡됐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팀장은 "1998년 IMF외환위기 이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까지 수직상승을 겪은 사람들에게는 지금의 미미한 오름세는 피부에 전혀 와닿지 않는다"며 "박근혜정부 역시 이전 정부처럼 대책을 대책으로 막는 기현상이 벌어질 우려가 크다"고 꼬집었다.

실제로 이번 '9·1대책'의 최대 수혜지로 꼽히는 양천구 목동신시가지 아파트 일대 공인중개소는 전화문의와 상담 등으로 분주한 모습을 보였지만 실제 거래가 이뤄진 경우가 많지 않았다는 중개업계의 설명이다.

양천구 목동 인근 J공인중개소 관계자는 "포털 등에 게시된 물건을 보고 하루에도 수십 통씩 문의가 오지만 매매로 이어지는 경우는 거의 없다"며 "집주인들은 가격상승 기대감에 당장 거래성사가 무산되더라도 아쉬울 것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집값 '꿈틀' 매수적기?…"가격 말고 거래량 봐야"
하지만 단기간에 호가가 급등하면서 투자자들의 고민은 커질 수밖에 없다. 이에 부동산시장을 제대로 분석하려면 가격보다 '거래량'에 주목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계약일 기준 서울 소재 아파트 거래량은 △1월 3584건 △2월 4715건 △3월 6859건 △4월 7035건 △5월 6547건 △6월 5393건 △7월 3424건 △8월 5525건 △9월 7504건 △10월 8264건 △11월 5593건 △12월 6941건 등으로 매매가격 변동률과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이는 소비자들의 매수의욕이 거래량에 투영되고 집값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올해는 △1월 7758건 △2월 9399건 △3월 8623건 △4월 5795건 △5월 5150건 △6월 5548건 △7월 6037건 △8월 3449건 등으로 조사됐다. 60일 이내 신고가능하기 때문에 7~8월은 아직 모든 거래가 반영되지 않았다.

홍헌호 시민경제사회연구소장은 "거래량을 통해 보건대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이 바닥에 근접해간다는 주장을 전면적으로 부인할 수는 없다"며 "다만 과거와 같이 충분한 시세차익을 보장하는 급등현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매우 낮기 때문에 무턱대고 주택을 매수하면 나중에 낭패를 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