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홍송원 서미갤러리 대표 구속여부, 오늘밤 결정

머니투데이
  • 황재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16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혜경 부회장이 가압류를 피하기 위해 빼돌린 미술품을 대신 팔아준 혐의를 받고 있는 홍송원 서미갤러리 대표에 대한 구속 여부가 16일 결정된다.

홍 대표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예정된 시간(오후 2시)보다 이른 오후 1시45분쯤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회색 정장 차림으로 법원에 들어선 홍 대표는 다소 굳은 표정으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대답도 하지 않은 채 법정으로 향했다.

홍 대표는 법원의 가압류 절차 직전 재산처분을 피하기 위해 이 부회장이 빼돌린 미술품 수십점을 대신 팔아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현재현 회장 등 동양그룹의 주가조작 혐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두 사람 사이 자금 흐름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홍 대표는 2007년부터 2010년까지 자신이 대표로 있는 갤러리를 통해 고가의 미술품을 거래하며 원가를 높이거나 장부를 조작하는 수법으로 법인세 30억여원을 포탈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홍 대표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엄상필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되며 이날 오후 늦게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 황재하
    황재하 jaejae32@mt.co.kr

    기러기가 북쪽으로 날아가고 제비가 남쪽에서 날아오는 것도 새의 입장에서 바라보면 그에 걸맞은 변명이 있을 터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비움과 몰입의 미학, 구광모 3년 결단이 키운 LG 시총 65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