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AG 야구] 태국 도쿠나가 감독 "한국에 경의 표한다"

스타뉴스
  • 인천=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22 21: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태국 야구 대표팀 도쿠나가 마사오 감독. /사진=김동영 기자
태국 야구 대표팀 도쿠나가 마사오 감독. /사진=김동영 기자
한국 야구 대표팀이 태국을 가볍게 꺾고 조별예선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투타에서 태국은 한국의 상대가 될 수 없었다. 하지만 태국 감독은 경기 후 한국에 경의를 표했다. 최선을 다해준 부분에 대한 감사였다.

한국은 22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조별예선 1차전 태국전에서 선발 김광현을 비롯한 투수진의 호투와 장단 13안타를 몰아친 타선의 힘을 앞세워 15-0, 5회 콜드게임으로 승리했다.

반면 태국은 선발 시하맛이 ⅔이닝 8실점(7자책)-칸잔나비숫이 2⅓이닝 4실점-나디가 ⅔이닝 3실점(2자책)을 기록하면서 한국에 크게 패하고 말았다. 타선 역시 단 2안타에 묶이며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하지만 경기 후 태국의 도쿠나가 마사오 감독은 "한국에 경의를 표한다. 실력 차이가 크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임에도, 전력을 다해 경기에 임해줬다"라며 한국에 오히려 감사를 표했다.

사실 태국은 야구가 유명한 나라가 아니다. 오히려 크리켓이나 소프트볼이 유명하다. 이에 야구를 접할 수 있는 루트가 많지 않다. 자연히 대표팀도 다양한 선수 분포를 보였다.

도쿠나가 감독은 "대표팀이 고교생 4명, 대학생 20명, 교사 등 일반인 5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주중에는 학업과 업무가 있기 때문에 주말에 훈련한다. 2개월 전부터 아시안게임을 대비해 집중적으로 훈련했다. 8월에는 매주 일요일 태국의 한인들이 팀을 구성해 연습경기 상대를 해줬다"라고 말했다.

이어 스스로 생각하는 태국 대표팀의 향후 목표에 대해서는 "5~10년을 보고 있다. 18세 이하 선수들이 성장해서 태국 대표팀의 실력을 향상시키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하며 포부를 드러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