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문직 성범죄…의사>종교인>예술인>교수>언론인>변호사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25 08: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강기윤, 5년간 6대 전문직 종사자 성범죄 검거 2000건 넘어

 (대구=뉴스1) 김영진 기자 새누리당 강기윤 의원이 29일 오전 대구 북구 경상북도청에서 열린 ‘2013 안전행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13.10.29/뉴스1
(대구=뉴스1) 김영진 기자 새누리당 강기윤 의원이 29일 오전 대구 북구 경상북도청에서 열린 ‘2013 안전행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13.10.29/뉴스1
의사, 변호사, 교수, 종교인, 언론인, 예술인 등 6대 전문직 종사자(경찰 피의자 통계원표의 직업 분류 기준)가 저지른 성범죄가 최근 5년 간 2000건이 넘었다.

경찰청이 25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강기윤 새누리당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간 성범죄(성폭력, 성매매, 성풍속) 혐의로 검거된 6대 전문직 종사자(의사, 변호사, 교수, 종교인, 언론인, 예술인)는 2132명으로 집계됐다.

범죄유형별로 살펴보면, 강간 및 강제추행이 1137명, 성매매·알선·중개 499명, 간통 249명, 음화(음란물) 제조 및 반포 124명, 몰카촬영 81명, 통신매체이용음란 23명, 공연음란 17명, 성적목적 공공장소 침입 2명으로 조사됐다.

직업별로는 의사가 739명으로 가장 많았고, 종교인 578명, 예술인 492명, 교수 191명, 언론인 100명, 변호사 32명 순이었다.

같은 기간 범죄혐의로 경찰에 검거된 6대 전문직 종사자의 총 인원은 7만8693명이었으며, 의사 2만5272명, 변호사 2013명, 교수 6468명, 종교인 2만5989명, 언론인 5690명, 예술인 1만3261명으로 나타났다.

강기윤 의원은 “빈부나 사회적 신분에 상관없이 누구나 범죄를 저지를 수 있지만 사회지도층이라 할 수 있는 의사, 변호사, 교수, 종교인 등 전문직 종사자들은 일반 시민들에게 끼치는 영향력이 큰 만큼, 고도의 도덕성과 직업윤리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또, 강 의원은 “사회지도층의 성범죄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수사?기소하는 등 엄중한 처벌로 단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