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라스' 차태현, "김영탁 영화는 흥행 못해" 독설

머니투데이
  • 이슈팀 윤준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25 08: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차태현이 24일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차태현이 24일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차태현이 영화 '슬로우 비디오'의 김영탁 감독에게 독설을 날려 웃음을 선사했다.

차태현은 2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김영탁 감독의 영화에는 넘지 못할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탁 감독에게서) '명량' 같은 1000만 흥행 영화는 안나오냐"는 MC 윤종신의 질문에 차태현은 "정말 죽어도 안 나올 것 같다"며 "관객수도 절대 못 넘어갈 한계선이 있다"고 답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차태현이 "김영탁 감독은 블록버스터를 연출할 여지가 없다. 잔잔한 분위기의 영화를 만들고 싶어 한다"고 말하자 MC 김구라는 "음악계로 말하면 하림 같은 느낌이다"라고 받아쳐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차태현과 김영탁 감독 외에 영화 '슬로우 비디오'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김강현도 함께 출연했다.

김영탁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차태현이 주연을 맡은 영화 '슬로우 비디오'는 동체시력을 가진 여장부(차태현 역)가 CCTV 관제센터의 에이스가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영화는 오는 10월2일 개봉 예정이다.



  • 윤준호
    윤준호 hiho@mt.co.kr

    사회부 사건팀 윤준호입니다. 서울 강남·광진권 법원·검찰청·경찰서에 출입합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여곡절 끝에 시작한 '주4일제', 매출 378억 '껑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