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AG] 강정호 "중국전 고전?.. 9회까지 있어 큰 걱정 없었다"

스타뉴스
  • 인천=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27 22: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강정호. /사진=뉴스1
강정호. /사진=뉴스1
강정호가 대만과의 결승전을 앞두고 각오를 다졌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27일 오후 6시 30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중국과의 준결승전에서 7-2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앞서 열린 다른 준결승전에서 일본을 10-4로 꺾고 결승에 선착한 대만을 상대로 28일 결승전을 치르게 됐다.

이날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으로 좋은 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특히, 양 팀이 1-1로 팽팽하던 3회에는 솔로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2-1을 만들었다.

강정호는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초반에 공격이 잘 풀리지 않았다. 그러나 경기가 9회까지 있었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았다"면서 "내일 1경기가 남아 있다. 저 말고도 다른 선수들의 컨디션이 좋아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다들 컨디션이 좋다. 내일 한 경기 남았는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