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음주 운전' 현정화 감독, 만취 상태서 택시와 추돌.. 1명 부상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74
  • 2014.10.01 08: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정화 감독. /사진=머니투데이
현정화 감독. /사진=머니투데이
현정화(45) 한국마사회 탁구단 감독이 만취 상태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내 경찰에 입건됐다.

1일 뉴스1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50분께 현정화 감독은 본인의 재규어 승용차를 몰고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오리역 부근 사거리를 지나가다가 오모(56)씨가 운전하던 택시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 1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현정화 감독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처분 기준을 넘는 0.201%로 측정됐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현정화 감독은 1988년 서울올림픽 여자 탁구 복식 금메달리스트다. 2014 인천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는 은퇴 선수들과 함께 대회기 기수단으로 나섰다. 최근 2014 인천아시아장애인경기대회 선수촌장으로 위촉됐다.

현정화 감독의 음주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현정화 감독, 음주운전이라니 엄청난 실망입니다" "현정화 감독, 어쩌다가 이런 사고를" "현정화 감독, 0.201%면 대체 얼마나 술을 마신 것인가"라는 등의 댓글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줄고, 증여 늘고…다주택자 안 팔고 버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