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 관련 외국교과서 오류, 5년간 시정률 11% 그쳐"

머니투데이
  • 박상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01 14: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한선교 의원, 한국학중앙연구원 국정감사 자료

/사진=한선교 새누리당 의원
/사진=한선교 새누리당 의원
한국과 관련된 잘못되거나 왜곡된 내용이 담긴 외국교과서에 대한 오류 시정률이 최근 5년간 11%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이 1일 한국학중앙연구원으로부터 제출 받아 분석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전 세계 110개국(중복국가 포함)의 977권 교과서 중 461권(47%)에서 한국을 왜곡한 내용이 기술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해당 국가에 오류시정을 881건 요청했지만 실제 시정된 것은 101건(11%)에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유형별로는 동해·독도 표기 오류가 가장 많았고, 한국의 역사를 왜곡한 서술도 발견됐다. 또 2006년 러시아의 한 교과서 한국동화 편에서 모든 삽화가 일본과 중국의 것으로 채워진 것처럼 한국을 중국이나 일본, 북한으로 혼동한 내용도 다수 발견됐다.

나라별로는 지난해 기준 콜롬비아에서 교과서 오류가 가장 많이 발견됐고, 중남미 5개국(니카라과, 파나마, 아르헨티나, 콜롬비아)의 18권 교과서에서 72건의 오류가 발견돼 전체의 33%를 차지했다.


/자료=한선교 새누리당 의원
/자료=한선교 새누리당 의원


오류시정과 내용 증·신설 요청 건수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지만 실제 오류시정률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009년부터 현재까지 총 오류 시정 건수는 34개국(중복국가 포함)를 대상으로 101건 요청됐지만 시정률은 11.5%였다. 해마다 새로운 오류가 발견되지만 고쳐지는 것은 일부인 셈.

외국교과서의 한국 관련 오류를 시정하는 한국학중앙연구원은 교육부의 위탁사업으로 업무를 진행하고 있지만 담당 직원이 7명에 그쳐 제대로 된 시정 작업을 시행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의원은 "외국 교과서에서 한국 왜곡 문제를 발견하고 시정 활동하는 일은 우리 정부가 꼭 해야 할 일"이라며 "교육부 위탁사업으로 돼 있는 외국교과서 오류시정 사업을 보다 더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MSCI에 녹십자·HMM·하이브·SKC 편입…돈 몰릴 종목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