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AG]손연재 이끈 리듬체조…단체전 첫 銀 획득

머니투데이
  • 인천=강경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01 20: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손연재 예선 1위로 결선 진출…中덩센유예는 2위로 결선 합류

'체조요정' 손연재가 1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여자 리듬체조 개인 종합 예선 및 단체종합결승에서 볼 연기를 펼치고 있다./사진=뉴스1
'체조요정' 손연재가 1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여자 리듬체조 개인 종합 예선 및 단체종합결승에서 볼 연기를 펼치고 있다./사진=뉴스1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이끄는 한국 리듬체조 대표팀이 사상 첫 아시안게임 단체전 은메달을 획득했다. 손연재는 예선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며 결선에 진출했다.

손연재와 함께 김윤희(23·인천시청), 이다애(20·세종대), 이나경(16·세종고)이 출전한 '2014 인천아시안게임' 리듬체조 단체전(팀경기)에서 한국은 총 164.046점을 기록하며 은메달을 획득했다. 금메달과 동메달은 각각 우즈베키스탄(170.130점)과 카자흐스탄(163.131점)이 가져갔다.

이날 단체전 은메달 획득의 일등공신은 단연 손연재였다. 손연재는 볼(17.883점), 후프(17.850점), 리본(17.983점), 곤봉(18.016점) 등 4개 부문에서 총 71.732점을 획득하는 등 전 부문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손연재와 이번 대회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다투는 중국 덩센유에는 총 70.183점으로 2위였다.

김윤희(총 62.848점), 이다애(총 29.250점), 이나경(총 28.966점)도 전체 출전선수 가운데 각각 9위와 23위, 24위를 차지하며 은메달을 수확하는데 힘을 보탰다. 한국은 이날 이전까지 1998년 방콕대회 및 2002년 부산대회 등 아시안게임 리듬체조 단체전에서 두 번의 동메달을 차지한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손연재는 단체전 결승을 겸한 개인전 예선에서 볼, 후프, 리본, 곤봉 등 전 부문에서 수위를 차지하면서 예선 1위로 개인전 결선에 진출, 사상 최초 개인전 금메달 가능성을 높였다. 오늘 단체전 은메달 획득으로 사상 첫 '멀티메달' 획득도 가능해졌다. 중국 덩센유에는 예선 2위로 결선에 오르면서 손연재와 치열한 금메달 경쟁을 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김윤희도 이날 전체 9위를 차지하며 16강이 겨루는 개인전 결선에 진출했다. 손연재와 김윤희가 출전하는 리듬체조 개인전 결승전은 내일 오후 2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 강경래
    강경래 butter@mt.co.kr

    중견·중소기업을 담당합니다. 서울 및 수도권, 지방 곳곳에 있는 업체들을 직접 탐방한 후 글을 씁니다. 때문에 제 글에는 '발냄새'가 납니다. 건강을 위해 시작한 운동 덕에 복서(권투선수)로도 활동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