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천AG] 손연재, 마지막 볼에서 17.300점.. 금메달 유력!

스타뉴스
  • 인천=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02 21: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볼 연기까지 4종목을 모두 마친 손연재. /사진=뉴스1
볼 연기까지 4종목을 모두 마친 손연재. /사진=뉴스1
한국 리듬체조 역사상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노리는 '체조요정' 손연재(20, 연세대)가 개인종합 결선에서 곤봉-리본-후프에 이어 마지막 볼 연기까지 마쳤다. 볼에서 다소 실수가 있었지만, 총점 71.699점으로 금메달이 유력해졌다.

손연재는 2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리듬체조 결선 로테이션4에서 7번째로 출전해 볼 연기를 진행, 17.300점을 획득했다. 실수가 나오며 전날 예선에서 얻은 17.883점에는 다소 미치지 못했다.

직전 3종목에서 모두 18점 이상 받은 선수는 손연재가 유일했다. 손연재는 곤봉에서 18.100점을, 리본에서 18.083점을, 볼에서 18.216점을 얻어냈다. 하지만 마지막에서는 실수가 한 차례 나오며 4종목 모두 18점대를 얻는 데는 아쉽게 실패했다.

손연재는 첫 기술부터 깔끔하게 성공하며 연기에 나섰고, 이후 정확한 밸런스와 높은 점프를 바탕으로 좋은 연기를 선보였다. 도중 한 차례 공을 놓치는 실수가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좋은 연기였다. 손연재가 연기를 마친 후 관중들은 아낌없는 박수갈채를 보냈다.

결국 손연재는 난이도 점수 8.600점에 실시 점수에서 8.700점을 받으며 합계 17.300점을 기록했다. 동시에 4종목 합계 71.699점으로 전체 선수 가운데 당당히 1위를 달리고 있다. 사실상 금메달이 유력한 상황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3번 부른 美 백악관, '영업기밀' 담긴 내부정보 요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