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 10명중 7명 "경기 악화되고 있다"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12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경련 '경제상황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결과

국민 10명중 7명 "경기 악화되고 있다"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은 경기 부진이 지속되거나 악화되고 있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성인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경제상황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최근 경제상황에 대해 응답자의 73.2%가 '부진이 지속되거나 심화되고 있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회복되고 있다'는 의견은 21.0%에 그쳤다.

경제회복 시기에 대해 59.5%는 '예측 곤란'이라고 응답하는 등 절반 이상의 국민들이 경기 회복에 대해 확신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회복 시기를 '내후년(2016년) 이후'로 내다본 답변은 14.3%로 그 뒤를 따랐다.

지난해 대비 올해 가계소비 수준 변화를 묻는 질문에 대해 '변화 없음'이라는 답변이 42.1%로 가장 많았고, △'소비가 줄었다'(36.7%) △'소비가 늘었다'(20.6%) 순이었다.

가계소비 부진 원인으로는 △가계부채 증가(23.6%) △교육비, 의료비 증가(20.6%) △노후 불안(20.0%) △전,월세 등 주거비 부담 증가(16.3%) △고용 부진(12.8%) 등이 꼽혔다.

우리나라의 기업경영 환경에 대해서도 부정적 평가가 우세했다. '중국, 일본 등 경쟁 국가들에 비해 좋다'는 의견은 19.1%에 불과했고, '좋지 않다'는 답변은 52.9%에 달했다.

국내 기업경영환경 개선을 위해 가장 필요한 사안으로 '안정적 노사관계 정착'(42.8%)가 꼽혔고, 그 뒤를 △땅값, 물류비용 등 높은 생산비용 개선(28.1%) △기업활동 규제 완화(14.1%) △반기업 정서 해소(6.7%) 등의 답변이 따랐다.

이밖에, 정부가 우선 추진해야 할 정책과제로 △일자리 창출(34.9%) △규제개혁을 통한 투자 및 성장 촉진(19.3%) △비정규직 처우 개선(12.0%) △주택시장 정상화(11.1) △공공부문 개혁(10.9%) △소비여건 개선(9.5%) 등이 꼽혔다.

김용옥 전경련 경제정책팀장은 "이번 조사에서 국민들이 인식하는 체감경제는 매우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모든 경제주체들이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