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롤드컵 4강] OMG, 한타에서 로얄클럽 압도!.. 다시 승부 원점!

스타뉴스
  • 잠실=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12 21: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트페를 잡고 미드라인에서 압승을 거둔 '쿨' 위지아쥔. /사진=OSEN
트페를 잡고 미드라인에서 압승을 거둔 '쿨' 위지아쥔. /사진=OSEN
OMG가 다시 반격에 성공하며 세트스코어 2승 2패로 균형을 맞췄다. 끝없이 전투에스 승리하며 완벽한 승리를 챙겼다.

OMG는 12일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14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OMG와의 4강전 4세트 경기에서 초반부터 리드를 잡은 끝에 승리를 챙겼다. 이로써 OMG는 세트스코어 2-2를 만들며 최종 5세트까지 가져왔다.

양 팀의 경기는 '중국 최강자전'으로 불려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양 팀은 이번 4강전에서 팽팽한 경기를 선보이고 있다. 1세트는 OMG가 쉽게 가져왔지만, 2세트와 3세트는 로얄클럽이 가져왔다. 2세트는 로얄클럽이 반격에 성공했다.

중국팀들답게 운영보다는 '한타 싸움'이 승패를 갈랐다. 대규모 전투에서 승리한 팀이 승자가 됐다. 4세트 역시 마찬가지였다. OMG는 붙는 싸움마다 승리하며 경기를 마지막까지 몰고 갔다.

4세트에서 OMG는 'Cloud(이하 클라우드)' 후전웨이가 쓰레쉬를 택했고, 'San(이하 산)' 궈쥔리앙이 코르키를 선택했다. 'Cool(이하 쿨)' 위지아쥔이 3세트와 마찬가지로 트위스티드 페이트(이하 트페)를 골랐고, 'Loveling(이하 러블링)' 인러가 리신을, 'Gogoing(이하 고고잉)' 가오디핑이 마오카이를 가져왔다.

로얄클럽은 'Cola(이하 콜라)' 지앙난이 문도를, 'InSec(이하 인섹)' 최인석이 카직스를 선택했고, 'Corn(이하 콘)' 레이원이 질리안을 가져왔다. 이어 'Uzi(이하 우지)' 지안쯔하오가 루시안, 'Zero(이하 제로)' 윤경섭이 나미를 선택했다.

치열한 한타싸움이 펼쳐진 경기였다. 초반 양 팀 모두 라인스왑을 선택하며 가위바위보 싸움에서 비겼다. 이후 7분경 하단 중앙지역에서 '우지'의 루시안이 상대 2명이 있는 곳으로 앞점멸로 들어가는 무모한 선택을 했다. 원딜이 이니시에이팅을 건 셈이 된 것이다.

여기서 비록 루시안이 상대 쓰레쉬를 잡아내기는 했지만, 루시안 스스로도 죽었고, 질리안 역시 잡히면서 초반 다소 밀리는 모양새가 되고 말았다. OMG는 이후 소규모 전투에서 꼬박꼬박 승리했고, 미드 1차 타워파괴에 드래곤까지 먹으면서 주도권을 잡았다.

이후 20분경 하단 중앙 지역에서 한타 싸움이 벌어졌고 승자는 OMG였다. 로얄클럽은 자신들의 진영으로 몰렸고, 체력도 바닥을 쳤다. 하지만 자신들의 체력을 보고 달려든 '러블링'의 리신을 잡아내면서 손해를 만회했다. 그래도 OMG가 킬수에서 7-3으로 앞섰고, 글로벌 골드에서도 5000가까이 앞서있었다.

25분경 OMG가 또 한 번 한타싸움에서 승리했다. 로얄클럽의 문도가 다소 무리하고 OMG 진영으로 파고들었고, 빠져나가던 문도를 '클라우드'의 쓰레쉬가 사형선고로 묶으면서 잡아냈다. 탱커가 사라진 로얄클럽이 급히 후퇴했지만, OMG는 놓치지 않았고, 킬수 10-3까지 달아났다. 이 과정에서 루시안에게 1명 이상 잡힐 위기도 있었지만, 잘 빠져나가며 피해를 없앴다.

3분뒤 양 팀은 다시 붙었다. 하지만 이번에도 승자는 OMG였다. '인섹'의 카직스가 중간에서 끊기면서 급격하게 OMG쪽으로 기울고 말았다. 결국 OMG는 14-3까지 차이를 벌렸고, 바론을 잡은 뒤 버프까지 둘렀다. 결국 OMG는 계속해서 전투에서 승리하며 22-6까지 앞섰고,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하며 세트스코어 2-2 동률을 만들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LG화학 배당 늘리는데…'배당금 0' 신뢰 깬 기업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