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태풍 '봉퐁' 북상, 시간당 30mm '강우'…서울·부산 날씨는

머니투데이
  • 이슈팀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13 07: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19호 태풍 '봉퐁'의 예상 진로도./ 자료=기상청
제19호 태풍 '봉퐁'의 예상 진로도./ 자료=기상청
오늘(13일)은 북상 중인 제19호 태풍 '봉퐁'(VONGFONG)의 간접영향으로 전국 곳곳에 강풍을 동반한 강우가 올 것으로 보여 주의가 요망된다.

기상청은 이날 '봉퐁'이 북상함에 따라 제주도와 경상도 해안, 강원도 영동을 중심으로 시간당 30mm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강수량의 지역편차가 크겠으니 비 피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이날 서울과 경기도는 출근시간 대에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보했다. 반면 부산은 오전 7시40분 현재 강풍경보와 풍랑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오전 10시를 기해 호우 예비특보도 발표된 상태다.

기상청은 태풍의 간접영향권에서 차츰 벗어남에 따라 오늘 늦은 오후 들어 비가 그칠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한편 강도 '강'의 중형태풍 '봉퐁'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제주 서귀포 남동쪽 약 36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7km의 속도로 동북동진 중이다. 최대풍속은 시속 119km, 중심기압은 975헥토파스칼(hPa)이다.

태풍은 이날 오후 6시 일본 오사카 서남서쪽 약 190km 부근 육상에 상륙한 뒤 14일 오전 6시 일본 센다이 동북동쪽 약 12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전망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