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남한강변서 '대마초 라이딩족', 자전거 타러나온 경찰에 덜미(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13 09: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전거타던 중 쉼터서 몰래 대마초 나눠 피우다 걸려

=
2014.10.13/뉴스1 © News1
2014.10.13/뉴스1 © News1


공휴일을 맞아 남한강변 근처 공터에서 대마초를 피우던 '라이딩족' 남성이 자전거를 타러 나온 경찰에게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경기 남양주시 팔당댐 근처 자전거도로 주변 쉼터에서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H(5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H씨는 한글날인 지난 9일 오후 1시쯤 사회 선배 A씨와 자전거를 타러 팔당 부근으로 나왔다가 쉼터에서 대마초를 나눠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현장에 함께 있던 H씨는 A씨로부터 0.5g 상당의 대마초를 받아 신문지에 말아 피운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H씨가 조사과정에서 A씨가 건네준 대마초를 피웠으며 자신이 대마초를 구입하거나 유통한 것은 아니라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이들이 피웠던 대마초 이외에 따로 발견해 압수한 것은 없었다.

당시 마약수사대 소속 경찰관은 공휴일을 맞아 가족과 함께 팔당댐 근처로 자전거를 타러 나왔다가 쉼터에서 라이딩 복장을 한 이들을 수상하게 여겨 현장에서 신분증을 제시하고 H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이 다가오자 쉼터를 떠나 자전거가 주차된 곳으로 향했으며 경찰이 A씨를 부르는 도중 자전거를 타고 달아났다.

경찰은 H씨의 진술을 토대로 A씨의 신원을 특정했다. 초범인 H씨와 달리 A씨는 동종 전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달아난 A씨를 체포하기 위해 수사 중이며 추가 공범 여부와 마약 구매 경위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