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보교육시민단체, '특권학교 폐지' 집중투쟁 전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13 14: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제중·자사고·특목고 폐지 및 교육부의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 중단 등 촉구

(서울=뉴스1) 안준영 기자 =
김정훈 전교조 위원장이 13일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특권학교 폐지 집중투쟁 선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김정훈 전교조 위원장이 13일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특권학교 폐지 집중투쟁 선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교수노동조합 등 진보성향 교육·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특권학교폐지 일반학교살리기 국민운동'이 13일부터 특권학교폐지 집중투쟁에 들어갔다.

특권학교폐지 일반학교살리기 국민운동은 이날 서울 광화문에서 집중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갖고 국제중·자사고·특목고 폐지, 교육부의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 중단 등을 촉구하며 투쟁 계획을 밝혔다.

국민운동은 기자회견문에서 "그동안의 교육적 실험을 통해 자사고·특목고 정책은 특권학교 정책으로서 공교육은 이름만 남고 부모의 경제력이 좌우하는 사적 교육으로 전락하고 말았다"며 "오늘부터 특권학교를 폐지하고 일반학교를 살리기 위해 시민과 학부모님께 직접 호소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자사고 폐지투쟁 뿐만 아니라 내년에도 특목고와 자사고의 지정취소를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겠다"면서 "국회를 통해 국민에게 균등한 교육이 제공될 수 있도록 법 개정 운동도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운동은 이달 내내 광화문에서 정오 소집회를, 각 지역에서는 자사고의 문제점을 알리는 선전 홍보활동과 함께 자사고 폐지를 요구하는 일반학교 학부모들의 서명을 받기로 했다.

또 오는 22일 오후에는 광화문에서 학생, 학부모, 교사, 시민이 참여하는 교육주체결의대회를 열어 대 정부 압박수위를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노점상도 50만원 준다더니…"좌판도 사업자 등록하라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