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세상에서 가장 '핫'한 곤충은 무엇?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규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20 17: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 사진=이기범 기자
/ 사진=이기범 기자
세상에서 가장 '핫'한 곤충은 무엇일까.

20일(한국시간) 영국 BBC 대부분의 동물들이 사막의 맹렬한 햇빛을 견디지 못 하지만 사하라 사막의 개미들은 다르다며 사하라 개미의 특징에 대해 자세히 전했다.

BBC에 따르면 사하라 사막의 개미들은 땅굴 속에 숨어있다가 다른 종들이 견딜 수 없을만큼 기온이 뜨거워졌을 때 굴 밖으로 나온다. 이들은 열에 의해 죽은 다른 곤충들의 시체를 먹이로 삼는다.

이 개미들이 하루 중 가장 뜨거운 시간에 음식을 찾는 것은 생존에 여러모로 유리하다. 개미 천적들이 휴식을 취할 시간이기도 하고 먹이 경쟁자를 줄기 때문이다.

개미의 한 종류인 '칼라듐 바이컬러'는 지면이 70도 이상일 때 짧은 시간 동안 먹이를 찾을 수 있다.

'카타글리피스', '옥시미르멕스', '멜로포로스' 등 최소 3종류의 사막 개미 역시 지열이 60도에 달하는 상황에서도 생활할 수 있다.

곤충들이 견딜 수 있는 열 최대치와 그들이 신체 기능을 상실하는 온도를 관찰한 반 셰우드 미군 곤충학자의 실험 결과에 따르면 옥시미르멕스는 55도 이상에서 25초 이상 있었을 때 열 혼수상태에 빠진다. 멜로포로스는 54도에서 1시간동안 살아있을 수 있다. 사하라 사막 개미의 열 최대치는 55.1도다.

이 개미들은 다른 곤충들보다 상대적으로 긴 다리를 갖고 있어 이들의 체온은 지면의 온도보다 약 6도 낮다. 이들은 때때로 과도하게 오른 체온을 떨어뜨리기 위해 식물 줄기에 멈춰 서기도 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