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도심에 벽 쌓은 관광버스…주차공간 부족 65%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20 18: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4 국감] 이노근 의원, “주차수요 439대 중 280대는 주차장 없어 불법주차”

서울 경복궁 앞 도로가 관광버스들로 복잡한 모습. /사진=뉴스1
서울 경복궁 앞 도로가 관광버스들로 복잡한 모습. /사진=뉴스1
서울을 찾은 관광버스 중 65%는 주차할 공간이 없어 불법주차를 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이노근 새누리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중구·종로구·용산구 지역의 관광버스 주차실태를 조사한 결과 439대 중 280대를 주차할 주차장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도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관광버스의 두 줄 주차 등의 근본적 원인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주차장 부족 때문인 것으로 밝혀진 것이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명동·남대문 지역은 평일 257대의 관광버스가 오지만 주차장 공급이 90대에 불과했다. 주말도 247대의 관광버스 중 157대의 주차 공간이 부족했다.

또 남산권역은 100대 중 62대가, 동대문은 82대 중 58대가 주차장이 없어 불법주차를 하는 등 주차난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서울시가 주차장을 늘리기 위해 대책을 세웠지만 수요도 꾸준히 늘어나 여전히 주차공간 부족에 시달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