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GS건설, 3Q 영업익 기대치 하회…목표가↓-하나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29 07: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GS건설 차트
하나대투증권은 29일 GS건설 (31,800원 보합0 0.0%)에 대해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은 컨센서스를 하회했다며 투자의견 '중립'을 유지하고 목표가는 기존 4만2000원에서 3만3000원으로 하향조정했다.

채상욱 연구원은 "GS건설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5.1% 줄어든 2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123.1% 늘어난 239억원을 기록했는데 영업익은 컨센서스인 509억원 대비 53% 낮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채 연구원은 "올해 실적 가이던스 변경의 핵심은 영업익 전망치가 1600억원에서 500억원으로, 세전이익이 240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감소한 것"이라며 "특히 세전이익 감소는 파르나스 호텔 매각차익을 인식하지 않는 것으로 전제한 것인데 수익인식 조건(자금 인입, 소유권 이전)이 연내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근본적으로 GS건설의 밸류에이션을 검토해야 할 때 "라며 "2016년 정상화와 영업익 약 6000억원이 GS건설의 저PBR(주가순자산비율)의 근거로 활용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2015년 매출화될 미착공 PF의 매출총이익(GPM)은 손익분기점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2015년 투자의견은 '불확실성'의 존재로 '중립'으로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싸우더라도…여야, '558조' 예산안·민생법안 '합의 처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