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융硏, 경제성장률 올해 3.5%→내년 3.7%로 전망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29 1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융硏, 경제성장률 올해 3.5%→내년 3.7%로 전망
한국금융연구원이 내년 경제성장률을 3.7%로 예상했다. 경제활성화 정책이 효과를 내는 등의 영향으로 내수가 올해보단 개선되면서 성장세가 올해 전망치 3.5% 보다 개선되리란 전망이다.

금융연구원은 29일 '경제·금융 동향과 전망: 2014~2015' 발표에서 내년 경제성장률을 3.7%로 예상하며 "이는 잠재성장률(3.6~3.7%)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특히 올해 하반기부터는 순수출보다 내수가 성장을 견인하리란 전망이다. 금융연구원은 "내년엔 분기별로 전분기대비 1% 내외의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2015년에는 경제활성화 정책 효과와 기저효과 등으로 내수 주요 항목 증가율이 2014년 보다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부 적으로 내년 민간소비 증가율이 2.8%로 올해 전망치 1.9%보다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의 적극적인 내수활성화 정책으로 소비심리가 풀리고 있다는 것. 다만 가계부채 부담, 고령화 등 구조적 요인으로 2000년 이후 연평균 민간소비증가율(3.1%)엔 못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설비투자 증가율 역시 내년 7.9%로 올해(전망치 5.3%) 보다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외국인 직접투자가 호조인데다 글로벌 경기회복으로 국내 주요기업이 대규모 투자에 착수하나 영향이다. 내년 건설투자 증가율 역시 4.4%로 전년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내년 수출 증가율은 세계경제 회복세로 올해보다 높은 5.4%를 예상했다. 다만 엔화약세가 확대 지속될 경우 일본 기업의 가격인하 품질개선 등으로 엔저가 수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중국의 경제성장률 하락 등으로 대중국 수출 감소 가능성도 지적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국제유가 약세 등으로 내년 1.6%를 기록, 물가목표 하한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내년 초 담뱃값 인상이 이루어지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6%p 가량 높아진 2.2%로 물가목표 하한(2.5%)에 근접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밖에 내년 원/달러 평균 환율은 2014년과 비슷한 1050원을, 경상수지는 793억 달러로 흑자기조가 지속될 것이라 예상했다.

올해 우리 경제 성장률을 당초 전망치(3.9%) 보다 낮은 3.5%로 밝힌 데 대해서는 "세월호 침몰사고 여파가 예상보다 오래 지속돼 4~7월 중 내수가 크게 위축되면서 당초 예상보다 하향조정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8월 이후 경기선행지수 순환변동치, 경제심리지수 등이 상승 전환하는 등 경기가 회복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글로벌 경제의 경우 미국의 성장률이 올해 2.2%, 내년 3.1%로 개선되리라 예상했다. 반면 유로존 성장률은 내년에도 1.3%로 올해 전망치 0.8%과 비슷한 낮은 성장세를 전망했다.

중국은 2014년 7.4%, 2015년 7.1%로 둔화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으며 일본경제는 내수부진과 수출회복 지연 등으로 내년에도 성장률이 0.8%에 머물 것으로 관측했다.

아울러 내년 경제 상황 중 미국 통화정책 변경이 미칠 파장에 주목했다. 금융연구원은 내년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금리인상을 2015년 중반 이후로 예상하면서 "국채2년물을 중심으로 미국의 시장금리는 이미 상승을 시작했다"며 "미 기준금리 인상은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흥국 금융시장 변동성을 확대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유연구원은 "연준이 시장기대를 점진적으로 조절하여 시장금리가 완만하게 상승하도록 유도할 것으로 기대하나 만일 연준 금리인상이 시장의 기대보다 급격하게 이루어지거나 취약 신흥국에서의 자본유출로 외환위기가 발생하게 되면 우리나라 금융시장도 변동성이 대폭 확대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금융연구원은 통화정책 운용 시 "현 시점에서는 남은 금리인하 여력을 소진하기 보다는 앞으로 시장불안 고조시 활용할 수 있는 정책대응수단으로 남겨두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

향후 기대에 못 미치는 세계성장 둔화나 국제금융시장 불안 등으로 우리경제에 충격이 발생할 경우 금리인하의 경제안정 효과가 클 수 있으므로 미래에 대비하여 정책여력을 남겨둘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재정정책의 경우 "2015년에는 경기회복 지원을 위해 적자재정 운영의 필요성이 있다"며 "민간의 자생적 모멘텀 회복이 충분하지 않아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실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외환정책에선 자본유출입과 외환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연준의 금리인상에 따라 캐리거래 유인 축소 및 위험재평가로 신흥국 투자가 축소될 수 있어서다. 다만 시장 충격 없이 금리인상이 단행되면 불확실성이 완화되고 우리경제의 양호한 기초경제여건이 부각되면서 우리나라로의 자금유입이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법원 "尹 직무배제, 검찰청법 취지 몰각"…秋 '사면초가'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