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3회 서울안보대화 개막…한일 국방차관 양자회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29 11: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24개국과 3개 국제기구 대표단이 참가한 서울안보대화(SDD)가 29일 개막해 사흘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SDD는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31일까지 열린다.

서울안보대화는 한반도를 포함한 아태지역 국가 차관급 국방관료와 안보전문가가 참여하는 '동북아지역 내 최고위급 연례 다자안보 대화체'로 올해 3회째를 맞았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중국이 군사교류 협력의 범위를 확대한다는 차원에서 올해 처음으로 대표단을 파견했다.

이밖에 알렉산더 버시바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차장, 안젤라 케인 유엔 군축 고위대표, 독일 통일의 주역인 요르크 쉔봄 전 국방차관 등도 참석했다.

백승주 국방부 차관은 첫날인 이날 캐나다, 칠레, 필리핀, 일본, EU 국장차관과 잇따라 회담을 할 예정이다.

특히 오후 2시에는 도구치 히데시(德地秀士) 일본 방위성 방위심의관(차관급)과 양자회담을 한다.

30일 열리는 본회의에서는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와 한반도 통일비전이 소개된다.

아울러 군사적 신뢰구축과 인도적 지원, 재난구호, 해양안보와 사이버안보 등에 관한 협력 방안도 논의된다.

31일에는 각국 사이버 안보분야 과장급이 참석하는 '사이버워킹그룹 회의'가 개최돼 아·태지역 내 사이버안보 이슈를 논의하고 실무협의체 구성 및 운영방안을 모색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서울안보대화가 한반도를 비롯한 아태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역내 국가 간 갈등에서 협력으로 가기 위한 실천적 해법을 모색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