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융·복합 상품, 인증제도 없어 출시도 못하고 사장"

머니투데이
  • 서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29 16: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경연 '제1회 경쟁력강화포럼'서 지적, 인증 전담기관·시험평가 전문기관 서둘러 지정해야

"융·복합 상품, 인증제도 없어 출시도 못하고 사장"
부처별로 나눠져 있는 인증 제도가 정보통신(IT)과 바이오기술(BT) 등이 융·복합된 첨단 제품 출시를 가로막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래 융·복합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인증전담기관을 서둘러 지정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영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융합기술본부장은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 www.keri.org)이 29일 개최한 '제1회 경쟁력강화포럼'에서 “융·복합 제품이 출시된 뒤에야 정부가 새로운 인증기준을 마련하고 시험·평가를 거친 후에야 인증을 완료하는 현 제도 아래서는 시장선점이 어렵다”며 융합상품 인증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족된 '경쟁력강화포럼'은 기업과 연구기관, 학계가 분기별로 모여 다양한 국가경쟁력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포럼 위원으로는 권태신 한경연 원장, 박우규 SK텔레콤 고문, 박혜린 바이오스마트 대표, 김종석 홍익대 경영대학장, 윤창현 금융연구원장 등이 참여한다.

김 본부장은 “미국과 독일 등은 융합산업 육성을 위해서 제품 출시 초기에는 비영리기관 등을 통해 유연하게 규제하고 있다”며 “미국의 경우 안전시험·인증을 관장하는 비영리기관인 UL(Underwriters Laboratores)이 기술기준을 마련하고 분야별 책임자가 기술적 사항을 검토해 제품 인증여부를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품개발 단계에 적용하는 인증표준을 개발해 출시된 즉시 인증이 가능한 사전평가제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인증 전담기관을 지정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 본부장은 "신제품에 대한 표준지원 수요조사, 표준안 개발·평가 등을 수행하는 융·복합 인증 전담기관을 지정해야 한다"며 "신제품 시험·평가 등을 담당할 전국 단위 융·복합 인증 시험평가기관을 설치하는 것도 함께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융·복합 제품이 인증을 받으려면 각 분야별로 별도 인증을 거쳐야 하는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현재 ICT 융합 분야는 '정보통신 진흥 및 융합활성 등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독자적으로 인증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건설과 의료, 조선, 자동차 융합분야는 '산업융합촉진법'에 의해 인증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