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야, 정부조직법 TF 협상 재개…해경·소방방재청 존치 쟁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29 12: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김현 기자,서미선 기자 =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왼쪽 가운데)와 안규백 새정치민주연합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에서 네번째)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정부조직법TF 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4.10.28/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왼쪽 가운데)와 안규백 새정치민주연합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에서 네번째)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정부조직법TF 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4.10.28/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여야 정부조직법 TF(태스크포스)가 29일 "오늘 중 합의"를 목표로 협상을 재개했지만, 해양경찰청과 소방방재청 해체 문제에 대한 입장차를 여전히 좁히지 못하면서 협상 타결까진 적지 않은 진통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포함한 세월호 3법을 31일까지 처리키로 했던 여야 합의가 지켜질 수 있을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현재 새누리당은 해경과 소방방재청을 해체하고 국가안전처를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국민안전부를 신설하고 해경과 소방방재청을 외청으로 존치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부조직법 TF 소속인 유대운 새정치연합 의원은 이날 오전 TF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여당측에 안을 던져놨다. 오후 4시 전후에 다시 만나 얘기를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새정치연합이 제시한 안은 당초 자신들이 주장하던 '국가안전처 대신 국가안전부 설치, 청와대 안보실이 재난 대응 컨트롤타워 역할 수행' 안을 양보하는 대신 해경과 소방방재청을 존치시키는 내용을 골자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은 이날 중 합의 가능성에 대해 "(합의가) 쉽지 않아 보인다. 협상이라는 게 유동적이기 때문에…힘들긴 하지만 해봐야하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여야는 이날 회동 모두발언에서 이날 중 합의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회동 모두발언에서 "콘클라베(교황 임종시 소집되는 교환선출 비밀회의)가 이틀 만에 끝나는 이유가 처음엔 몰아넣어놓고 밥을 잘 주는데 (나중엔) 음식량과 물이 줄어들고, 이틀째 넘어가면 음식이 안 들어가고 물도 안 들어가서라고 한다"고 협상 타결 가능성을 시사했다.

안규백 새정치연합 원내수석부대표도 "여야가 합의한 시간이 하루하루 다가오는데, 약속은 지키기 위해 있는 것이니 지켜야 한다. 약속이 파기되면 정치불신을 자초하기 때문에 어떻게 해서든 오늘은 끝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여야가 합의한 시한인 10월말 처리를 재확인했다.

다만 새정치연합 의원들은 해경 및 소방방재청의 존치는 물론 소방공무원들의 국가직 전환을 강하게 요구했다.

이에 대해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조직이라는 게 구성원 운영안에 따라 여러 가지 장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넓게 이해를 해주시라"며 "세월호특별법도 상당부분 쟁점이 정리됐다. 정치적인 부분에 있어서도 야당측 입장이 반영될 수 있는 방향으로 노력할테니, 많이 좀 봐주시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