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개헌 발언 있었다"…이완구 "없었던 것으로 하자" 제안

머니투데이
  • 하세린 이현수 한정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0.29 17: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비공개 합의했으나, 야당 통해 뒤늦게 공개

여야 지도부 회동을 마친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전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이완구 원내대표와 함게 서울 여의도 국회를 나서며 피켓을 들고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는 세월호 유가족들을 지나치고 있다. /사진=뉴스1
여야 지도부 회동을 마친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전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이완구 원내대표와 함게 서울 여의도 국회를 나서며 피켓을 들고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는 세월호 유가족들을 지나치고 있다. /사진=뉴스1
29일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회동에서 개헌 발언이 있었는지를 두고 한동안 혼선이 빚어졌다. 공식 발표에서는 개헌 논의가 없었던 것으로 발표가 됐다가 발언 사실이 뒤늦게 공개됐다. 관련 발언을 한 당사자가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인지, 우윤근 원내대표인지를 두고도 여야간에 엇갈린 발표가 나와 혼란을 부추겼다.

◇개헌 없었다고? 사실은…= 김성수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29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문희상 비대위원장이 박 대통령에게 시간을 할애해서 개헌에 대해 얘기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 비대위원장이 개헌에도 골든타임이 있다고 강조했고 논의가 필요하다는 취지로 대통령에게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또 오는 30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개헌에 대한 주제로 연설을 할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그 말을 듣고) 그러냐며 웃었다고 한다"며 "그 이상의 어떤 논의가 오갔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회동 결과에 대한 공식 브리핑에서 "개헌 논의가 전혀 없었다"고 발표된 것에 대해 김 대변인은 "여당 쪽에서 요청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문 비대위원장이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주로 다룰 것으로 예상되고 그런 부분을 감안해서 발표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약 한 시간 뒤 박대출 새누리당 대변인은 문 비대위원장이 아닌 우윤근 원내대표가 개인 자격으로 개헌을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우 원내대표가 '개인 자격으로 개헌을 얘기할 테니 들어달라' 말했으나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논의할 사안이 많은 만큼 개인적인 얘기는 적합하지 않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가 다음 기회에 개헌을 얘기하자고 했고 (자리에선)논의가 없었던 것으로 하자고 제안했다"며 "이 원내대표의 제안에 야당도 동의해서 개헌얘기는 발표하지 않는 것으로 정리가 됐다"고 말했다.

결국 문 비대위원장과 우 원내대표 두 사람 모두 개헌 관련 언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우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개인의견이라는 것을 전제로 하고 (개헌) 얘기를 했다"며 "대통령은 아무 답변 안하고 이완구 대표가 '우 대표 그건 좀 그만, 오늘은 그만 합시다'라고 했다. 그랬더니 문 비대위원장이 '개헌에도 골든타임이 있다'고 했다. 그 짧은 말을 하나 들은 게 전부다"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이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이 방산사업 강력 수사 촉구?= 이날 회동에서 방위사업 비리에 대한 수사 필요성을 언급한 주체를 놓고도 혼선이 빚어졌다. 백재현 새정치연합 정책위의장은 회동 후 가진 공식 브리핑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은 자원외교, 4대강사업 부실방위사업의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입장 개진이 있었고 대통령은 방위사업 비리 강력한 수사 필요성 밝혔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에선 이에 대해 양당 정책위의장이 회동 직후 발표문을 손으로 적어 읽는 과정에서 합의에 없었던 '대통령은' 이라는 단어가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새정치연합이 방위사업 비리에 대한 강력한 수사 필요성을 밝혔고 대통령은 이에 공감을 표했다' 정도는 되지만 '대통령'을 주어로 넣는 것은 뉘앙스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청와대에서도 이에 대해 수정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정치연합 측은 박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이를 언급했으니 무리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예산은 법정 시한 내 처리하기로 했다"는 합의 문구를 놓고도 실강이가 벌어졌다. 새누리당 고위관계자는 "양당이 '처리하기로 했다'로 문구를 합의하고 발표를 했는데도, '처리하기로 노력했다'로 바꾸자는 요청이 뒤늦게 왔다"고 전했다.

김성수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이와 관련, "'예산은 법정시한 내 처리하기로 한다'고 발표했는데, 이것은 '12월2일 법정시한 처리를 하기 위해서 최대한 노력한다' 정도의 의지 표명은 있었던 것"이라며 "이것을 법정 시한 내에 처리하기로 했다 못 박는 건 좀 강하게 표현된 것 같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