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朴 대통령, '2015 프레지던츠컵' 명예 대회장 맡는다

머니투데이
  • 김익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1.04 09: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300]아시아에선 송도 처음 개최…관례 따라 주최국 전현직 국가원수가 맡아

 (인천=뉴스1) 신창원 기자 지난해 10월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2015 프레지던츠컵 골프대회 조인식"에서 송영길(오른쪽 세번째) 인천시장과 미국 PGA TOUR 대표단 단장 데이빗 필스버리(오른쪽 네번째) 수석부회장 등 관계자들이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2013.10.29/뉴스1
(인천=뉴스1) 신창원 기자 지난해 10월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2015 프레지던츠컵 골프대회 조인식"에서 송영길(오른쪽 세번째) 인천시장과 미국 PGA TOUR 대표단 단장 데이빗 필스버리(오른쪽 네번째) 수석부회장 등 관계자들이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2013.10.29/뉴스1
박근혜 대통령이 내년 인천 송도에서 개최되는 '2015 프레지던츠컵 대회' 명예 대회장직(Honorary Chairman)을 맡는다.

박 대통령은 4일 오후 청와대에서 팀 핀쳄 미국 프로 골퍼 연맹(PGA) 투어 커미셔너 등 '2015 프레지던츠컵 대회' 관계자를 접견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팀 핀쳄 커미셔너는 그 동안의 대회 관례에 따라 박 대통령에게 명예 대회장직 수락을 요청하고, 박 대통령은 이를 공식적으로 수락하게 된다.


미국 PGA 투어가 주관하는 프레지던츠컵은 1994년 창설됐다. 12명의 미국선수와 12명의 비유럽권 선수가 참여하는 골프대항전으로 미국팀과 유럽팀이 겨루는 라이더컵과 함께 세계 2대 골프 대항전으로 꼽힌다. 미국과 기타 지역에서 격년제로 개최되며 아시아에서는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에서 처음 열린다.

개최국의 현직 혹은 전직 국가 원수가 관례적으로 명예 대회장을 맡아 왔으며, 여성으로서는 호주의 줄리아 길라드 총리(2011년)에 이어 두 번째다. 2013년 미국에서 열렸을 때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맡았다.

이날 행사에는 팀 핀쳄 PGA 커미셔너, 제이 하스 미국팀 선수단장, 닉 프라이스 인터내셔널팀 선수단장, 최경주 인터내셔널팀 수석 부단장, 류진 대회 조직위원장, 김기춘 비서실장,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및 유정복 인천광역특별시장 등이 참석한다.

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2015년 대회는 전 세계 225개국, 10억 가구에 30개 언어로 방송될 예정이다.



');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